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식약처 "28개국서 발암물질 함유 고혈압약 판매중지 조치"

[라포르시안] 발암물질 함유 고혈압약 논란이 비단 우리나라만의 문제가 아닌 것 같다. 

전 세계 28개국에서 이 문제로 판매중지 등 혼란을 겪고 있다는 게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설명이다. 

식약처는 12일 중국 제지앙화하이사가 제조한 발사르탄  원료 고혈압약 사태와 관련해 우리나라를 비롯한 28개 국가에서 판매중지와 제품 회수 등의 유사한 조치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유럽 국가 가운데 영국은 의료 전문가와 도매업체 등에게 문제가 된 제품의 유통을 즉시 중단하고 제조업체에는 회수를 권고했다. 환자의 경우 조치대상 의약품 복용을 중단하지 말고 담당의사에 문의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독일은 유럽연합(EU)에 해당 의약품의 회수 사실을 알리고 문제 의약품을 생산한 독일 내 제조사들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해당 의약품을 사용한 환자는 담당의사와 상의 없이 복용을 중단하지 말라고 당부하고 있다.

아시아 국가 중 일본은 중국산 발사르탄 의약품을 사용한 특정업체(ASKA Pharmaceuticals Co.)가 자발적으로 회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만은 해당 의약품에 대해 판매중지와 회수 조치를 취하고 후속 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북미 국가들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캐나다는 제품명, 함량, 제조번호를 공개하고 회수를 진행하고 있다. 환자에게는 의·약사가 복용중단을 지시하지 않는 이상 발사르탄 함유 제제복용을 지속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이밖에 중남미 국가 중 페루는 의학전문가, 기관, 제약업체, 소비자 등에게 불순물 발사르탄 관련 사실을 알렸고, 페루 내 등록된 26개 제약 업체에 문제의 성분을 사용했는지 확인 후 해당 원료의약품을 사용한 제품은 판매중지 및 회수하도록 했다. 

미국의 경우 해당 의약품에 대해 판매중지 및 회수 절차를 진행하고 있지는 않으나, FDA는 이번 사안을 국민 보건에 영향을 미치는 사안으로 판단해 국내·외 정보를 수집하는 등 위해성을 검토하고 있다. 

식약처는 "현재 유럽의약품청(EMA) 등 세계 각국의 규제당국은 문제가 된 중국산 발암물질 함유 고혈압약의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 검출량, 복용이 인체에 미치는 위해성 등의 평가가 진행 중"이라며 "우리도 해당 원료를 수거해 NDMA’가 얼마나 함유되었는지 검사하고, 검출량을 토대로 인체에 미치는 영향 등을 조사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