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한림대의료원 "중국산 발사르탄 함유 고혈약압 처방 없어"

[라포르시안] 한림대학교의료원은 11일 산하 5개 병원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중국산 발사르탄 함유 고혈압약을 처방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의료원은 산하병원 내 안내판 등을 통해 내원객들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안내하고, 고혈압약을 처방받은 환자를 상대로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의료원은 병원내 약사심의위원회를 두고 원내에 들어오는 약품 성분에 대해 사전 심의을 실시하고 있으며, 동일 성분의 약품을 1~2품목으로 제한해 관리하고 있다.

한림대성심병원 순환기내과 조상호 교수는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발사르탄 고혈압 약제는 중국산에 한해 해당되며, 한림대의료원은 중국산 발사르탄이 들어와 있지 않아서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복용하던 고혈압약을 확인하지 않고 섣불리 중단하면 고혈압 합병증 발병 위험이 높아지므로 반드시 의사와 상담해야한다”고 당부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