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작년 의약외품 생산액 1위는 ' 박카스 시리즈'...2317억 달해

[라포르시안]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7년 국내 의약외품 생산실적은 1조4,703억원으로 2016년(1조9,465억원) 대비 24.5%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같은 생산실적 감소는 의약외품 분야에서 약 20%를 차지해 온 염모제, 탈모방지제, 욕용제, 제모제 등 4종의 제품군이 화장품으로 전환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의약외품 수출은 3,958억원, 수입은 2,087억원으로 무역흑자(1,871억원)가 2016년(1,713억원)대비 9.2% 증가했다.

의약외품 상위 생산품목 현황

국내 의약외품 시장 특징은 ▲콘택트렌즈 관리용품, 보건용마스크와 같은 미세먼지 관련 용품의 생산실적 증가 ▲의약외품 수출시장 다변화 ▲치약제, 내복용제제 등 상위 5개 품목이 생산실적 대부분 차지 등이다.

보건용마스크 등 마스크 생산실적은 381억원으로 전년(187억) 대비 103% 증가했고, 렌즈세척액 등 콘택트렌즈 관리용품은 125억원으로 전년(55억원) 대비 127% 늘었다.

최근 미세먼지 발생 빈도가 증가함에 따라 호흡기, 눈 등을 보호하기 위한 관련 제품 수요가 커진 것이 생산실적 증가에 영향을 줬다.

지난해 의약외품 생산실적 1위 품목은 2016년과 동일하게 동아제약의 ‘박카스디액(1,408억원)·박카스에프액(909억원)’이었고 이어 ‘메디안어드밴스드타타르솔루션치약맥스(576억원)’, ‘페리오46센티미터굿스멜링치약(498억원)’이 뒤를 이었다.

박카스에프액과 박카스디액 두 품목의 생산액은 2,317억원으로 전체 의약외품 생산의 15.8%를 차지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