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중국산 발사르탄 사용 국내 제약사 피해 330억 달할 듯”

[라포르시안] 발암물질 논란을 가져온 중국 제지앙 화하이의 ‘발사르탄’ 원료 사용으로 인한 국내 제약사의 직접 피해 규모는 연간 330억 원대로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의약품 전문조사기관 한국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10일 현재 판매정지에서 추가로 제외된 광동제약 ‘엑스브이정’ 등을 뺀 나머지 의약품의 연간 판매규모는 약 333억원 규모로 조사됐다.

자료제공=한국 아이큐비아

이 중 한국콜마 ‘하이포지’, 대한뉴팜 ‘엔피포지’, 삼익제약 ‘카덴자’가 각각 33.4억원, 22.9억원, 22.8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큐비아 관계자는 “앞선 세 제품을 제외한 판매중지 의약품의 경우 연간 매출이 10억원 미만으로 제약사가 안게 될 직접적인 피해액은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발사르탄 성분의 시장규모는 연간 2,900억원 규모로 이중 발사르탄 단일제는 500억원, 발사르탄 복합제 (발사르탄+CCB 또는 이뇨제 등)는 2,400억원 시장이다.

발사르탄의 오리지널 제품인 한국 노바티스의 디오반과 엑스포지는 지난해 920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체 시장의 32% 점유율을 기록했다.

국내 항고혈압 약물 시장은 연간 1조2,000억원으로 추정되고, 이중 발사르탄이 포함된 ARB-Ⅱ 길항제 시장은 8,900억원 규모이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