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MRI 급여화 협상창구, 의협으로 일원화?오늘 관련 학회들과 논의...복지부 "가장 큰 이해당사자는 병협"
지난 5월 30일 오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 앞에서 열린 대한의사협회의  '의-정 신뢰 깨는 MRI 급여화 저지를 위한 긴급 기자회견' 모습.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가 오늘(21일) 대한영상의학회 등과 만나 MRI 급여확대 협상 창구 단일화 문제를 매듭짓는다. 

앞서 의협은 MRI 급여 확대 논의 창구를 협회로 일원화해달라고 보건복지부에 요구했다. 그러나 복지부가 관련 학회의 뜻을 직접 확인하고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의협이 오늘 만남을 추진하게 된 것이다. 

의협은 '뇌·뇌혈관 MRI 분과 협의체'에 소속된 신경과학회, 신경외과학회, 신경정신의학회, 재활의학회, 영상의학회, 소아과학회, 응급의학회 관계자들과 만나 협상창구 단일화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 협상창구 단일화 논의가 이뤄되면 의협은 오는 25일 오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에서 열리는 뇌·뇌혈관 급여적용 확대를 위한 검토회의부터 의원급 의료기관과 의학계를 대표해 참석하게 된다.   

문제는 의협이 단일 협상 창구로 인정을 받더라도 복지부와 의협 간 완전한 1대1 협상구도가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바로 MRI 급여확대 논의에서 가장 큰 이해당사자인 병협이 있기 때문이다. 의협과 복지부도 이 점을 인정하는 분위기다. 

복지부 관계자는 "MRI는 병원급 이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워낙 크기 때문에 잘못 설계하면 많은 문제가 발생한다. 병협은 당연히 논의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MRI 급여화와 관련해 중요한 부분은 급여 기준과 수가 결정이다. 급여기준은 의학적인 내용이 대부분이라 의협이 대표성을 갖고 조정하는 권한을 가질 수 있다"며 "그러나 수가 설정은 다른 얘기다. 각각의 역할을 하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의협 관계자도 "뇌 MRI 급여화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인데 당연히 병협이 참여해야 하는 거 아니냐"면서 "병협과는 사전 충분한 협의와 논의를 통해 보조를 맞춰나가면 크게 문제 될 소지는 없다"고 말했다. 

MRI 급여화 협상에서 의협과 병협이 한목소리를 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