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미세먼지·스마트폰 사용으로 눈물 마른다...안구건조증 환자 늘어

[라포르시안] 컴퓨터와 스마트폰 등 영상단말기 사용 급증과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악화로 인해 '안구건조증' 진료인원이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1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13~2017년 사이 건강보험 적용대상자가 ‘안구건조증’ 으로 진료받은 내역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안구건조증 환자는 2013년 121만명에서 2017년에는 231만명으로 최근 5년 동안 연간 2.1% 증가세를 기록했다.

성별로 안구건조증 환자를 보면 남성은 2013년 약 68만명에서 2017년 약 75만명으로 11.9%(약8만명) 증가했고, 여성은 2013년 약 145만명에서 2017년 약156만명으로 7.4%(약 11만명) 증가했다.

2017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50대가 전체 진료인원의 19.8%(45만 6,715명)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60대 39만 1,739명(16.9%), 40대 37만 6,206명(16.3%) 순이었다.

남녀 모두 50대에서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는데, 50대에서 남자는 약 13만 6,022명(18.2%)이었고, 여자는 약 32만 693명(20.5%)이었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 수’를 살펴보면 남자는 10만 명 당 2,931명이‘안구건조증’으로 진료를 받았고 여자는 6,160명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 대비 비교 시 여성이 남성에 비해 약 2배 이상 안구건조증 환자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50대에서는 남자 3,258명, 여자 7,724명으로 최대 2.4배 까지 환자수가 차이가 났다.

안구건조증 진료인원은 매년 같은 계절적 추세를 보였는데, 봄철까지 진료인원이 증가하여 정점을 찍고 가을철까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2017년 기준으로 살펴보면, 봄철(3~5월) 진료인원은 약 85만 명으로 같은 해 가을철(9~11월) 진료인원 약 76만 명 보다 12.0%(약 9만 명) 더 많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박종운 교수는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영상단말기의 사용 급증이라는 환자 개별적 요인과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의 악화라는 주변 환경적 요인의 복합에 의한 현상에 기인한다"며 "특히 봄에는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의 악화가 안구표면에 눈물불안정 및 염증을 일으켜 안구건조증을 더욱 유발하게 된다"고 말했다.

표 출처 :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