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한의대·한의사 대상 연수강좌 출강 회원 현황 파악 나서"한의사 불법적인 의과의료기기·의약품 사용 요구에 강력 대응"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가 한의대 및 한의사 대상 연수강좌에 출강하는 회원 현황 파악에 나섰다. 

8일 시도의사회에 따르면 의협은 최근 전국 16개 시도의사회 등에 한의대 및 한의사 연수강좌 출상 회원 현황파악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지난 2015년 4월 26일 열린 의협 제67차 정기대의원총회에서 회원의 한의사 대상 강의를 금지하고, 의과대학 교수의 한의대 강의 출강을 결의하고, 지난해 4월 23일 제69차 정기대의원총회에서는 한의사 및 한의사 연수강좌에 출강하는 회원 현황을 정기적으로 파악해 대응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의협은 공문에서 "사법부는 한의사가 의과의료기기를 사용하거나, 의사나 치과의사만이 처방할 수 있는 의약품(전문의약품, 일반의약품)을 사용할 경우에는 무면허의료행
위로 판단해 처벌하고 있다"며 "한의계는 명백한 불법사항인 한의사의 의과의료기기 사용과 의약품 사용을 끊임없이 요구하며 우리나라 의료인 면허제도를 무시하고 부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또한 한의사도 의과의료기기나 의약품을 충분히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교육을 받았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각 시도의사회와 병원에서 소속 회원 중 한의대 및 한의사 연수강좌에 출강하거나 출강 예정인 회원이 있으면 소속 및 직책, 전문과목, 이름, 출강대학 또는 강좌 주최기관, 강좌명, 강의일자 또는 강의기간을 적시해 의협 사이비의료대응팀에 30일까지 회신해달라고 요청했다. 

의협은 또 한의계에 의과의료기기 및 의약품 사용의 빌미를 제공할 수 있는 회원의 한의대 및 한의사 연수교육 출강을 자제하고, 저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의협은 "한의사의 불법적인 의과의료기기사용 및 의약품 사용 요구에 강력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