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환자 안전 담보 못하는 의약분업제도 전면 개선해야"

[라포르시안] 약화사고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지 못하는 현행 의약분업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병원의사협의회는 18일 성명을 내고 "이대목동병원에서 발생한 약물 과다복용 사고를 보면, DUR(의약품 적정사용) 시스템 등 처방 오류를 막는 시스템이 전혀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사고에서는 의료기관의 잘못된 처방기록을 확인하고 재빠르게 대처해 소중한 환자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지만 현행 제도가 또 다른 약화사고에 제대로 대응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병원의사협의회는 "그간 의협에서 꾸준히 요구해 온 약국의 조제 오류를 확인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 장치인 조제기록부 강제화 등도 의약분업이 시작된지 20년 가까이 지난 지금까지 마련되지 않아 지금 이 순간에도 환자들은 조제 오류에 의한 약화 사고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병원의사협의회는 "지금이라도 정부는 잘못된 강제의약분업 제도의 오류를 인정하고 그간 낭비되던 막대한 재정을 병원진료 환경개선 등에 투자하는 것이 또 다른 약화 사고를 예방하고 환자 안전을 확보하는데 훨씬 현명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감초 2018-05-20 16:51:32

    http://naver.me/58kJ8INs

    조제오류요? 웃고갑니다. 이사건은 위 링크글에서 볼수있는 만성적인 행태때문에 일어난 일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