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집단 패혈증 발생 M피부과, 전국 평균보다 10배 많은 프로포폴 공급받아"전국 피부과의원 평균보다 14배 더 많아...2016년에도 마약류 관리부실로 처분 전력

[라포르시안] 프로포폴 투여 후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강남 M피부과가 지난해 전국 피부과의원 평균의 14배가 넘는 프로포폴을 공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M피부과는 M제약 '프로바이브주1% 20ml'를 2017년 5,800개, 2016년 2,490개, 2015년 800개씩 각각 공급받았다. 

이를 ml로 환산하면 2017년 11만6,000ml, 2016년 4만9,800ml, 2015년 1만6,000ml인데 2015년부터 2018년 3월까지 전국 피부과 의원이 공급받은 프로포폴 평균보다 월등하게 높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강남구, 서울시, 전국 평균보다 10배를 상회하는 프로포폴을 공급받았다. 

구체적으로 강남구 M피부과 공급량은 11만6,000ml이고, 강남구 소재 피부과 의원 1곳당 평균은 1만1,584ml로 10배나 차이를 보였다. 

또 서울 소재 피부과의원 1기관 평균 공급량(9,002ml)의 12.8배, 전국 평균(8,011ml)의 14.4배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016년 10월 18일 국민신문고에는 '강남구 M피부과가 프로포폴을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는 곳에 보관중이며, 환자들이 요구할 경우 프로포폴 투여량을 늘리는 등 치료목적 외에 무분별하게 남용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강남구 보건소는 2016년 10월 26일 현장점검을 벌여 잠금장치가 없는 일반 냉장고에 프로포폴을 보관하고 마약류 저장시설 점검부도 설치하지 않은 사실을 적발, 경고 및 과태료 300만원 처분을 내렸다. 

정춘숙 의원은 "의료기관 내 마약류 및 향정신성의약품 사용실태에 대한 관리가 너무 부실하다. 강남구 M피부과 사건과 같이 마약류 관련 사건이 터져야만 뒤늦게 수사하고 문제점이 드러나는 일이 지속적으로 반복되고 있다"면서 "국민의 안전과 밀접하게 관련된 사안인 만큼 마약류 제조부터 유통, 처방·조제, 사용까지 통합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 조속히 시행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