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국립암센터 최상일 전문의, 국제학회서 최우수 연제상 수상

[라포르시안] 국립암센터 위암센터 최상일 전문의(내과)가 최근 개최된 두개의 국제학회에서 최우수 연제상을 연달아 수상했다.

최 전문의는 지난달 서울 콘라드 호텔에서 개최된 ‘제2차 서울 국제 헬리코박터·상부위장관학회 심포지엄’에서 연구팀은 ‘CagA 발생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유도로 발현한 CDX1에 의한 줄기세포능 획득’라는 연제발표로 최우수 연제상을 수상했다.

또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개최된 ‘2018 세계 위암학회’에서 ‘상부위장관 내시경 간격에 따른 위암 사망률 감소효과’ 제목으로 플레너리 세션(plenary session)에서 발표하고, 최우수 연제상을 받았다.

최상일 전문의는 “위암의 전구단계인 장상피화생의 발생과 관련이 있다고 알려진 유전자 CDX1에 주목하고, 이 유전자가 상피세포를 암세포로 바꾸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세포주 실험, 동물실험 및 환자 조직을 통해 확인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3년마다 위암 검진을 실시하는 것이 효과적이고, 2년마다 검진을 하는 경우에는 내시경적 치료를 통해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라포르시안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포르시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