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명지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180병상으로 확대

[라포르시안] 명지병원(병원장 김형수)은 지난 16일부터 간호·간병통합서비스 57병상을 추가로 오픈해 총 180병상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명지병원은 2015년 10월 37병상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을 오픈한 이후 지속적인 병상 확대를 추진해 왔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은 감염 예방을 위한 병문안 통제와 함께 보호자 면회 공간 등의 부대시설도 정비했다. 3방향의 높낮이가 조절되는 3모터 전동침대, 헤어샴푸기, 샤워침대 및 의자, 호출벨 등의 편의장비도 보강했다.

김형수 명지병원장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시행 결과 환자의 안전과 감염 예방, 안정적인 치료환경 조성, 보호자의 간병 부담 및 간병비 해소 등 다양한 장점이 증명됐다”며 “향후 간호인력 수급 상황에 따라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