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보건당국 "강남 피부과 '집단 패혈증' 원인 프로포폴 오염으로 판단"환자·프로포폴·주사바늘서 동일 유전자형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 검출

[라포르시안] 지난 7일 강남구 신사동 M피부과에서 발생한 '집단 패혈증' 사고는 제조·보관·투약 준비 등을 포함한 환자 투여 전 오염된 프로포폴을 주사한 것이 원인이라는 보건당국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강남구 M피부과 시술 후 발생한 집단 이상반응은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antoea agglomerans)'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확인됐다고 16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6일 현재 이상증상이 발생한 환자 20명 중 5명의 혈액과 5월 4일 분주한 주사기 내 미투여 프로포폴, 프로포폴 투여에 사용된 주사 바늘에서 동일한 유전자형의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이 검출됐다.

환자 5명의 혈액과 5월 4일 분주 후 미투여 한 프로포폴이 들어있던 주사기, 프로포폴 투여에 사용한 주사바늘에서 분리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에서 동일한 유전자형 확인됐기 때문이다.

이번에 검출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은 식물, 토양 등에서도 발견되는 세균으로, 식물과 동물 모두에게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사람에게는 일상생활 공간이나 의료기관 모두에서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병원체로 알려졌다.

환자 5명 혈액과 주사기, 주사바늘*에서 분리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antoea agglomerans)균 유전자 분석 결과. 이미지 출처: 질병관리본부

이 세균에 감염될 경우 세균성 관절염, 세균성 활막염이 가장 흔하게 발생하고, 내안구염, 골막염, 심내막염, 골수염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이 같은 조사 결과에 따라 ▲프로포폴 제조상의 오염 ▲해당 의원에서의 투약 준비 과정 및 투약 당시 오염 등을 포함해 다양한 감염경로 및 감염원을 확인하기 위해 환자·약품·환경검체에 대한 미생물 검사와 의무기록 확인 등 종합적인 역학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사례처럼 패혈증을 발생시킬 수 있으며, 이는 제조, 보관, 투약 준비 등을 포함한 환자 투여 전 오염된 프로포폴, 수액, 총정맥영양, 혈액제제, 신생아 가루분유 등과 연관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환자와 프로포폴 등 환경 검체에서 확인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 균이 동일한 유전자형으로 확인된 점을 볼 때, 동일한 감염원에 의한 집단 발생을 의심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추가 이상증상자 확인을 위해 서울특별시 및 강남구 보건소와 함께 5월 1일부터 7일까지 M피부과의원을 방문한 160명의 증상을 관찰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아직 추가 의심환자로 분류할 수 있는 사람은 없으나 확인을 위한 관찰을 지속하고 있다"며 "이상증상자 중 현재 입원환자는 6명이며 나머지 14명은 퇴원했다"고 밝혔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