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초경 연령 늦으면 골다공증 발생 위험 높아져
장동균 교수<사진 왼쪽>와 장하균 전문의<사진 오른쪽>

[라포르시안] 초경이 늦을수록(특히 16세 이상 시작) 골다공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척추센터 장동균 교수<사진 좌>와 국립암센터 자궁암센터 장하균 전문의<사진 우> 공동 연구팀은 2008~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50세 폐경 전 여성 5,032명을 대상으로 초경연령과 골밀도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연구팀은 5,032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초경 연령(12세 미만, 12~13세, 14~15세, 16~17세, 18세 이상) 별로 골밀도 수치를 조사한 결과, 초경 연령에 따른 허리 골밀도 수치는 12세 미만(0.9981),12~13세(0.9884), 14~15세(0.9854), 16~17세(0.9738), 18세 이상(0.9505)의 결과를 보였다.

특히 초경 연령이 16~17세 그룹과 18세 이상인 그룹에서 허리의 골밀도 수치가 다른 그룹보다 유의하게 낮은 수치를 보였다

장동균 교수는 “최근 여성의 초경 연령이 빨라지고 있는데, 2014년 서울시 조사에 따르면 평균 초경 연령이 11.7세”라며 “초경 시기가 느리면 폐경까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덜 받기 때문에 척추의 골밀도가 감소할 수 있으며, 이는 골다공증의 위험인자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하균 전문의도 “최근 들어 청소년 시기에 무리한 다이어트, 성장 호르몬 주사 등으로 인해 불규칙한 호르몬 분비가 많이 일어나기 때문에 부모들은 자녀에 균형적인 성장에 대한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대규모 자료를 바탕으로 초경 연령에 따른 골밀도 상관성을 분석해 골다공증 발생 가능성을 제시한 의미 있는 연구 결과로 골다공증 분야 국제 학술지인 ‘오스테오포로시스 인터내셔널’ 최신호에 게재됐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