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작년 고혈압 진료인원 600만명 넘어...진료비 3조1천억 달해

[라포르시안] 작년 기준으로 고혈압으로 진료를 받는 환자 수가 600만명을 넘어섰다.

16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고혈압' 질환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2012년 540만 명에서 2017년 604만 명으로 연평균 2.3%의 증가율을 보였다.

성별로 고혈압 진료환자 수는 남성이 2012년 255만 명에서 2017년 298만 명으로 연평균 3.2% 증가했고, 여성은 2012년 285만 명에서 2017년 307만 명으로 연평균 1.5% 증가세를 기록했다.

작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70대 이상이 197만 7,000명(32.7%)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60대 168만 명(27.8%), 50대 154만 8,000명(25.6%) 순이었다.

남성은 50대(28.8%)가 가장 많았고, 여성은 70대 이상(41.2%)이 가장 많았다.

연령대별 인구수를 보정한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남성 70대 이상이 3만8,35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50대까지는 남성이 여성에 비해 진료인원이 다소 많은 반면 60대부터는 여성의 진료인원이 더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요양기관종별로 고혈압 건강보험 진료인원(2017년 기준)은 의원급 475만 명, 종합병원 50만 명, 병원 43만 명, 요양병원 5만 9,000명 순이었다.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의원을 이용한 환가 연평균 2.8% 증가세를 기록하며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고혈압 진료비는 2012년 2조 5,706억 원에서 2017년 3조 1,032억 원으로 5,326억 원으로 연평균 3.8% 증가세를 기록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오성진 교수는 "고혈압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 시 심장이 과도한 일을 해야 하므로 심부전이 생기고, 관상동맥의 동맥경화를 유발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이 생긴다"며 "지속적인 신장기능의 저하로 신부전을 유발하고 눈의 혈관에 합병증이 생기면 심할 경우 실명할 수도 있기 때문에 합병증이 생기기 전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예방하고 악화를 방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