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인의협, 최대집 겨냥 "의사는 평화 수호자여야...전쟁 선동자여서는 안돼"

[라포르시안]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는 3일 성명을 내고 "전쟁은 현대 의학이 발전한 지금 인간의 생명에 대한 가장 큰 위협이다.  의료인에게 전쟁방지를 위한 노력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우리는 평화에 대한 의미 있는 전진을 이루어 낸 이번 판문점 선언을 적극 지지하며 선언에 담긴 여러 사항의 성공을 기원한다"고 천명했다.

인의협은 "이번 선언은 한반도 내의 평화를 추구하려는 노력이며 남과 북이 스스로 서로의 반목과 갈등을 걷어내고 함께 평화로운 미래를 영위하자는 첫걸음을 내디딘 의미 있는 합의"라며 "또한 한반도 비핵화 선언으로 핵 공포의 위협으로부터 의미 있는 전진을 이루어내었다"고 평가했다.

한반도 평화 정착이 분단으로 인한 고통의 가장 강력한 치유책이며, 판문점 선언은 그 치유의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부 정치집단이 정치적 이익만을 따져 판문점 선언의 의미를 폄훼하고 정략적 반대를 일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인의협은 "이번 판문점 선언에 대해 정치적 이익이나 편협한 근거로 이를 폄훼하고 반대하는 세력들이 있다"며 "이들은 비선 실세 국정농단의 당사자였던 자들로 국민 앞에 무릎을 꿇고 참회하며 용서를 구하기는커녕 극우 보수 결집이라는 허황된 꿈으로 판문점 선언에 정략적 반대를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판문점 선언을 '쓰레기 더미'에 비유하며 막말을 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에 대한 우려도 표명했다. 

인의협은 "서북청년단 재건, 트럼프에게 북한을 폭격하라고 촉구하는 등의 주장을 한 극우파 인사가 판문점 선언을 비난한다"며 "이는 국민들의 평화를 위한 염원을 무시하는 행동이며 한반도 긴장 완화를 저해하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다. 의사는 평화의 수호자여야 하며 결코 전쟁의 선동자여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판문점 선언을 계기로 군비 확장을 멈추고 남북 의료지원 등의 교류협력 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인의협은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기점으로 사드 배치를 전면 재검토하고 중단해야 한다"며 "또한 지난 10여 년간 차단된 남북 간의 민간교류사업, 의료지원사업을 즉각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이누협? 2018-05-09 23:16:23

    전쟁 이냐 평화냐? 이걸 선택하라는것이 얼마나 어리석나. 전쟁은 목적인 평화를 가기위한 수단일 뿐이다. 미사일과 핵에 굴복한 거짓 평화가 진정 우리가 원하는 것일까? 의협회장은 정치발언하지말라는 자들이 더 더욱정치 편향적 발언을한다. 내로남불은 좌빨들의 전매특허인가?   삭제

    • 공감 2018-05-09 19:12:30

      인의협을 성원합니다.
      정의와 평화를 위해 일하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삭제

      • 수원 오스 2018-05-09 16:26:21

        인의협은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기점으로 사드 배치를 전면 재검토하고 중단해야 한다"며 "또한 지난 10여 년간 차단된 남북 간의 민간교류사업, 의료지원사업을 즉각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의협은 뭐하는 집단이길래 정부가 싸드를 배치하던 말던 감놔라 배놔라하느냐?
        인의협의 설립 목적이 순수한 인도주의가 아니라
        좌파적 성향의 정치색이 강하기 때문이 아닌가?

        똥묻은 개가 겨묻은게 탓한다 할 일이다.

        당신들이나 닥치시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