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뉴스톡톡] 국립중앙의료원장의 괴이한 '무릎 사과'...섬기는 리더가 성공한다?

[라포르시안] 최근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과 보건복지부에서 공공보건의료 분야 업무를 담당하는 S과장 간에 있었던 일이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다.

사건이라고 하기에도, 가벼운 해프닝이라고 하기에도 애매한 이 일의 발단은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근무하던 어느 간호사의 죽음에서 비롯됐다.

앞서 지난 16일 새벽, 국립중앙의료원 내 남자화장실에서 한 간호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정확한 사망 경위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간호사의 사망 소식이 언론을 통해 대대적으로 보도됐다.

문제는 이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기 전까지 국립중앙의료원 등 공공의료기관의 지원과 평가업무를 담당하는 복지부 공공의료과에서 해당 사건을 보고받지 못했다는 점이다.

작년 말부터 병원내 간호사의 열악한 노동환경과 집단괴롭힘 등의 문제가 잇따라 불거진 상황에서 국립중앙의료원 내에서 간호사가 숨진 사건은 극도로 예민하고 엄중한 사안일 수밖에 없음에도 곧바로 보고가 이뤄지지 않았다.

며칠 뒤 복지부 공공의료과장이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저녁식사 자리를 했다. 그 자리에서 S과장이 정 원장에게 간호사 사망사건이 제대로 보고되지 않은 상황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S과장이 저녁식사 자리에 참석한 다른 공공병원장들에게 폭언을 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여기까지라면 그냥 묻히고 말 일이었다.

무슨 생각에서였는지 정기현 원장은 바로 그 다음날 정부세종청사에 있는 복지부 사무실을 방문했다. 그리고 S과장 앞에서 무릎을 꿇고 큰절을 하며 간호사 사망사건 보고 누락에 대해 사과를 했다고 한다. 그것도 여러 사람이 볼 수 있는 공개된 자리에서. 정기현 원장이 '무릎 사과'를 한 바로 그날 S과장은 대기발령이 나고 감사 대상에 올랐다.

이 일을 놓고 뒷말이 많다. 복지부 공무원이 산하 공공병원장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비난과 대통령 측권 인사로 불리는 정기현 원장이 공개된 자리에서 '무릎 사과'를 한 것이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사실 정 원장이 복지부 사무실, 그것도 여러 사람이 볼 수 있는 공개된 자리에서 무릎을 꿇고 사과를 한 행위는 여러 사정을 감안해도 도무지 이해하기 힘들다.

아무리 복지부로부터 예산 지원과 운영평가를 받는다고 하더라도 국립중앙의료원장으로서 위상을 고려할 때 복지부 당담 공무원에게 '무릎 사과'를 할 생각을 했다는 게 그저 황당할 따름이다. 취임 당시 '낙하산 인사' 논란을 샀던 인물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 경솔하고 분별력 없는 행동이라는 비판을 받아 마땅하다.

공교롭게도 국립중앙의료원이 이달 26~27일 이틀간 지역거점공공병원 중간관리자급 이상 책임자 30여명을 대상으로 ‘중간관리자 : 공공병원 관리자 리더십 향상 과정’이라는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한다.

지역거점공공병원 중간관리자가 공공보건의료에 관한 정책 및 제도 변화를 숙지해 기관별 대응 전략을 모색하고, 업무 책임자가 갖추어야할 리더십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개설했다는 게 국립중앙의료원의 설명이다.

주요 교육프로그램은 ▲공공보건의료 정책 변천과 발전과제 ▲공공병원의 공익적 역할 설정 ▲의료수가 정책변화와 의료기관의 대응 ▲새롭게 개정된 의료관련법과 병원의 대응 ▲2018년 노동 관련 이슈와 대응 방안 ▲섬기는 리더가 성공한다 등으로 구성했다.

교육프로그램 내용 중 '섬기는 리더가 성공한다'는 주제가 눈에 밟힌다. '섬기는 리더'라는 말과 '무릎 사과' 행위가 겹쳐서 떠오른다. '그게 그런 말인가'라고 오해하기 딱 좋다.

어쨌건, 업무 책임자가 갖추어야할 리더십 역량 강화가 가장 필요한 사람은 과연 누구일까….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2018-04-27 14:39:42

    스토리가 있는 뉴스라면서 개념이 없네. 편견만 가득하고.   삭제

    • 2018-04-26 12:28:44

      공적인 자리인데 개인적인 모욕에 명예훼손이지요 파면에 형사 고소가 맞는 듯합니다   삭제

      • 나형 2018-04-26 12:21:04

        민중은 개돼지”라는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나향욱 전 교육부 정책기획관에 대한 파면 처분의 근거는 ‘공무원 품위유지 의무 위반’이다. 국가공무원법과 지방공무원법 등에 따르면 ‘공무원은 직무의 내외를 불문하고 품위가 손상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고 돼 있다. 이를 어기면 최고 파면까지 징계를 받을 수 있다. 인사혁신처 중앙징계위원회는 나 전 정책기획관의 파면에 대해 “고위공직자로서 지켜야 할 품위를 크게 손상시킨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m.seoul.co.kr/ne   삭제

        • 의사 2018-04-26 12:13:19

          일개 서기관이 산하기관장(차관급) 수장에게 차마 입이 담지 못할 개인적인 비난을 했다고 하네요 공무원의 품위에 심각한 손상이지요 더군다나 지방공공의료를 위한 직책을 수행하는 중책을 맡은 사람이 지방대나온 의사나부랭이 라는 말을 당사자 본인 앞에서 했다고 하니 평소 자신 생각이 나온 것 같은 데 수준이 알만하고 그런 사람이 적격한 사람인지 의심스럽습니다 기관장에게도 그러는데 미생들한테는 아주 우습겠지요 본인이 정부라고 생각하는 사람인 듯   삭제

          • 갑질싫어 2018-04-26 08:26:15

            상식적이지 않은 사람이 권력만 휘두를 땐 비상식적인 방법으로 정리할 밖에...   삭제

            • 2018-04-26 08:19:39

              오죽하면 그랬을까...저렇게 해서라도 갑질을 끊고 싶었던 건 아닐까..중앙부처 과장이 자기 입으로 정부대표라고 했으면 정부대표답게 굴어야지 스무살도 더 어린 것이...기자도 균형있는 시각으로 기사를 써야할 것임   삭제

              • 의사나부랭이 2018-04-26 07:14:34

                기자가 복지부 9급 공무원한테 기레기 새끼라는 욕을 먹고, 다음날 해당 언론사 대표가 복지부 찾아가서 무릎꿇고 사과(?)해서 그 9급 공무원 대기발령 보내버리면 그 언론사 대표는 훌륭한 대표 아닌가?   삭제

                • 뭐하러 묻혀? 2018-04-25 18:25:16

                  공무원이 국립의료원장을 비롯한 아버지뻘 공공병원장님들에게 "의사 나부랭이"라고 하면서 막말하고 하대하는게 묻혀야 될 일인가?
                  아니면 가슴에 칼을 품고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될 일인가?
                  기자님이 의사라면 어떻게 하실겁니까?
                  20살 어린 공무원이 앞에서 대놓고 "이 기자 나부랭이가 내 말을 들어라"라고 하면 기사를 쓰실겁니까? 아니면 묻고 넘어가실겁니까?   삭제

                  • 우와 2018-04-25 17:23:48

                    여기까지라면 그냥 묻히고 말 일이었다.

                    .........?

                    기자가 갖추어야할 사명감과 역량 강화가 가장 필요한 사람은 과연 누구일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