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책·서평
임상의를 위한 ‘신장이식 진료지침서’ 발간

가톨릭의대 내과학교실 신장내과(학과장 양철우 교수)에서 신장이식 환자를 진료하는 의료진을 위한 ‘임상의를 위한 신장이식 지침서’를 발간했다.

이 지침서는 가톨릭의대와 8개 대학병원의 신장내과 교수진 등 전문가 34명이 6개월에 걸쳐 집필했다.

최근 관심을 받고 있는 ▲공여자 특이항체의 진단 방법 ▲혈액형불일치이식 ▲감작된 환자에서의 이식 ▲만성항체매개성거부반응의 치료 등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정리해 놓았다.

또 이식 환자들의 일상생활, 식이요법 및 약물 복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내용이 담겨 있다.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양철우 교수는 “외국서적을 통해 배워오던 이식관련 지식을 우리 한글로 만들었다는 점에서 이번 지침서 발간이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이식과 관련해 새로운 지식이 알려질 때마다 잘 정리해서 차기 개정 시 더욱 좋은 지침서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