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건강정보
"팔지방흡입, 장비 뿐 아니라 의료진 손기술과 체력도 중요"

지방흡입은 팔, 복부, 하체 등의 부위 또는 전신에 있는 지방을 흡입하는 성형수술 중 하나이다. 전신 지방흡입과 원하는 부위만을 골라 흡입하는 국소지방흡입으로 크게 나눌 수 있는데 최근에는 운동으로 쉽게 뺄 수 없는 일정 부위의 지방을 제거하는 국소지방흡입이 선호되고 있는 추세이다.

이 중 팔뚝살, 복부, 허벅지 부위의 지방흡입이 많이 진행되는데 팔지방흡입의 경우 복부나 허벅지에 비해 지방의 양이 많지 않기 때문에 최대한 시술 범위를 넓게하여 진행해야 탄력있는 팔의 라인을 만들 수 있다. 또한 노출에 민감한 부위이기 때문에 상처가 겉으로 드러나지 않고 흔적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팔지방흡입을 진행할 시에는 지방층의 두께, 밀도, 위치 등을 정확히 분석하여 수술 부위와 범위를 정해야하며, 혈관 및 신경조직도 고려하여 출혈과 통증을 최소화하여 흡입량을 진단하는 것이 좋다.

지방흡입 진행 사례가 매년 늘어나면서 부작용 사례 또한 꾸준히 늘고 있는데 부작용은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게 되기 때문에 이로 인해 재수술을 진행하기도 한다.

종로에 위치한 닥터포유 종로점 이형주 대표원장은 “팔 부위는 다른 부위와 비교하여 지방이 많지 않은 부위이지만 운동으로 팔과 같은 특정 부위의 라인만을 개선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팔뚝살이 처지거나 교정이 필요한 경우 국소지방흡입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형주 원장은 “그러나 매끈하고 탄력적인 만족스러운 팔 라인을 얻기 위해서는 캐뉼라를 움직이는 방향과 간격이 일정하고 흡입 위치가 정확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첨단장비를 갖추고 있을 뿐 아니라 의료진의 숙련된 손기술과 체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의료기술의 발전으로 지방흡입 또한 과거에 비하여 수술시간과 회복기간이 단축되었지만 이에 대한 전문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에게 충분한 상담과 진료를 받은 후 자신의 특성에 맞게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