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유한양행 “항체신약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도출 성공”

[라포르시안] 유한양행은 7일 앱클론과 공동개발중인 항체신약 면역항암제 후보물질(YHC2101)을 도출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YHC2101은 면역항암제 중 면역관문저해제(immune checkpoint inhibitor)로 분류된다. 면역관문저해제란, 암세포의 면역반응 회피신호를 억제해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게 하는 약물이다.

대표적인 약물이 PD-1·PD-L1을 표적으로 하는 ‘키트루다’이다.

유한양행에 따르면 YHC2101은 암세포를 사멸시키는데 가장 중요한 면역세포인 T세포를 활성화 시킬 뿐 아니라, 면역을 억제하고 있는 T 조절세포를 감소한다.

동물실험을 통해 PD-L1항체와 병용시 약효가 극대화 되는 시너지 효과가 확인됐다.

두 회사는 공동연구개발 계약에 따라 공동 출원된 특허는 유한양행에 양도 된다. 또한 유한양행은 이후 전임상, 임상시험 및 글로벌 사업화를 담당한다.

앱클론은 첫 번째 마일스톤에 성공적으로 도달해 유한양행으로부터 1차 마일스톤에 대한 정액기술료를 수령하고, 향후 개발 단계에 따른 추가 정액기술료와 로열티를 지급받게 된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는 “YHC2101은 오픈이노베이션의 성공사례 중 하나이다”며 “단독, 병용, 이중항체치료제의 다양한 개발을 추진해 글로벌 사업화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종서 앱클론 대표이사는 “핵심기술인 NEST 플랫폼 기술은 질환단백질에 광범위 하게 적용 가능한 기술임이 또 다시 입증됐다”며 “유한양행과 공동으로 진행 중인 후속 프로젝트들 또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성공적 개발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