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충북 청주서 환자 휘두른 흉기에 찔린 치과의사 중태 빠져치료 결과에 불만...치과의사협회 "안전한 진료환경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라포르시안] 최근 충북 청주의 한 치과의원에서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치과의사가 찔려 중상을 입은 사건이 발생했다.

28일 대한치과의사협회에 따르면 최근 충북 청주의 치과에서 임플란트 시술에 불만을 품은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치과의사가 찔려 중상을 입었다.

옆구리를 찔린 치과의사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생명이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치과의사협회는 "분노를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한다. 정부는 실효성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치협은 "국민 구강보건 향상이라는 소임에 헌신해 온 해당 치과의사는 이제는 진료현장 복귀 여부를 떠나 생사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있다"면서 "의료행위 중인 의료인을 폭행하거나 협박하면 가중처벌하는 조항이 의료법에 삽입됐으나 의료기관 내 폭행 사건은 줄지 않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진료실 내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협회 차원의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치협은 "3만여 치과의사와 협회는국민건강권 수호를 위해 헌신하는 모든 의료인에게 안전한 진료환경이 당연히 보장돼야 마땅하다"면서 "진료실 안전이 확보되는 그날까지 협회 차원의 노력을 계속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