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건강정보
피부과에서 하는 루비레이저, 색소치료에 오랜 지속 효과 기대

겨울철은 일교차가 심하기 때문에, 기미나 잡티, 주근깨 등이 피부에 일어날 수 있어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계절이다.

이처럼 다양한 색소질환을 겪는 사람들은 피부 관리를 위해 여러 가지 치료를 진행하는데, 이 중 ‘루비레이저’는 올바른 피부 관리를 돕기 위해 등장한 색소치료로서 치료 시 피부 손상을 최소화하고 효과는 극대화 해준다.

멜라스타(루비레이저)란 다이아몬드와 함께 최고의 가치를 가진 루비에서 나오는 보석의 빛으로 각종 색소를 제거하고, 기미 개선 등 피부 톤을 맑게 해준다.

동탄 피부과 노블클래식 의료진에 따르면 루비레이저는 멜라닌에는 많이 흡수되고 혈관에는 흡수가 적은 레이저로 기존 레이저 중 선택적으로 색소만을 치료하는데 가장 효과적인 색소질환 레이저치료다고 전했다.

이 시술은 기존 레이저의 날카로운 빔 스팟에 대비해 균일한 빔 스팟으로 피부손상을 최소화 시키며, 적용부위에 균일한 에너지를 전달하여 한결같은 시술 결과를 제공한다.

또한 루비를 이용해 가장 효과적인 파장 694nm을 이용하여 혈관과 주변조직의 열손상이 가장 적어 이상적인 주근깨, 오타양모반, 오타모반 등의 색소치료가 가능하다.

동탄에 위치한 피부과 노블클래식 의료진에 따르면 치료부위에 무수히 많은 레이저 빔을 주사하여 통증이 적고, 편안한 시술이 가능하며 시술 후 재생기간이 빨라지는 기술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의료진은 “루비레이저 시술은 프락서녈 기술을 구현한 큐스위치로서, 일상생활에 지장이 거의 없다”며 “기미 제고, 화이트닝의 확실한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