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뉴스톡톡] 한국당 의원, 정기현 원장을 '캠코드 인사' 비유...안명옥 전 원장은?박인숙 의원, 국립중앙의료원장 인사 비판...朴정부때 임명된 전임 원장도 '보은 인사' 논란 잊은 듯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

[라포르시안]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라고 했는데, 이게 뭡니까. 대표적인 공공의료기관에서 이래도 되겠습니까?"

지난 1일 열린 보건복지부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바른정당에서 자유한국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박인숙 의원이 업무보고 관련 질의도중 한 말이다.

박 의원이 언급한 건 최근 임명된 정기현 신임 국립중앙의료원장 인상에 관한 내용이다. 지방의 한 중소병원장을 지낸 정기현 의료원장이 임명되자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친분을 언급하며 낙하산 인사라는 비난을 제기했다.

실제로 정 의료원장은 2012년 대선때 문재인 당시 대통령 후보 캠프에서 활동했고, 작년 1월에는 문재인 전 대표를 지지하는 사회 각계인사들 모임인 '더불어 포럼' 창립에도 참여했다. 이런 전력 때문에 정 의료원장 임명을 놓고 '캠코드(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라는 비유도 나왔다.  

박 의원의 이날 질의에서 국립중앙의료원 이사회 추천 후보 3명의 서류심사 평가결과를 공개하면서 복지부와 교육부가 다른 2명의 후보에 비해 정기현 원장후보에게 높은 점수를 줬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 분이 2012년 대선 때 '문재인 캠프'서 활동했고, 2017년 '더불어포럼'도 창립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산하 전남정책연구원 설립추진공동위원장도 하고 정치도 좀 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라고 했는데, 대표적인 공공의료기관서 이러면 되겠나. 캠코드 인사가 맞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박 의원이 잊고 있는 게 하나 있다. 바로 직전 국립중앙의료원장이 누구였나 하는 점이다. 

안명옥 전임 국립중앙의료원장 역시 2014년 말 임명될 때 '친박 코드 인사' 논란이 일었다. <관련 기사: 복지부 산하 공공기관 아니라 공수부대? 낙하산 인사 논란으로 ‘얼룩’>

안명옥 전 의료원장의 경우 17대 국회 때 당시 한나라당 소속 국회의원으로 활동했으며, 친박계 의원으로 분류됐다. 2012년 대선 때 박근혜 대통령 후보의 싱크탱크로 정책자문을 한 '국가미래연구원' 발족에도 참여했다.

작년 국정감사 때는 안 전 의료원장의 인사전횡 논란도 일었다.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차움'을 방문하던 시절 근무하던 간호사를 2급 경력직 간호사로 채용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채 의혹이 일었다. 게다가 안명옥 전 원장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오기 전까지 이렇다할 공공의료 분야 경험이 없다시피 했다.

반면 정기현 의료원장의 경우 충북 옥천군 보건소장을 지냇고 전남 순천의 의료취약지에서 현대여성아동병원장을 맡아 공공의료 역할을 수행했다. 또 농어촌의료서비스 개선사업 중앙평가위원회, 분만취약지 지원사업 선정위원회, 공공보건의료발전위원회 등의 위원회에 참여에 공공보건의료 분야의 정책자문을 해왔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박인숙 의원이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을 '캠코드 인사'라고 비난하기에 앞서 자유한국당이 집권당이던 시절 임명한 안명옥 전 의료원장은 '코드 인사'가 아니었는지부터 돌아봐야 할 거 같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ㅎㅎㅎ 2018-02-03 09:03:14

    공공기관 채용 비리 비난해 놓고 정작 자기는 조카하고 동서를 의원실에 채용해 비난받은 그 구케의원.... "이젠 정말 갈 사람 없다. 탈당은 없다" 해놓고 바른정당 기습탈당해 자유한국당으로 간 배신의 아이콘.   삭제

    • ㅉㅉ 2018-02-02 13:31:31

      뭐이런 그지 같은 기사가 다있나 니가 했으니 나도 해도된다 식의 전형적인 내로남불 논리일세. 말만 적폐청산이지 결국 박그네와 다를바 하나도 없는 놈들 ㅉㅉ   삭제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