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대생 대상 외과 술기교육했더니 외과 선호도 높아져"서울성모병원, 학생술기워크숍 효과 분석
서울성모병원의 학생술기워크숍(Surgical Skill Weekend) 주요 프로그램 진행 모습.

[라포르시안] 외과 술기교육 프로그램이 의과대학생의 수술 역량을 높이고 외과 지원율 향상에도 기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서호석 교수와 의정부성모병원 송교영 교수팀은 2015~2016년 서울성모병원 학생술기워크숍(Surgical Skill Weekend)에 참여한 91명의 의대생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학생들의 술기능력이 전체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의대생들은 외과 술기교육 워크숍에 참여하기 전 술기능력이 20점 만점에 14.0점에서 워크숍 후에는 19.4점으로 향상됐다.

외과 지원에 대한 의향을 조사한 결과 워크숍 시행 전 56%에서 시행 후 81.3%로 지원 의향율이 높아졌다.

가톨릭대 의과대학 외과학교실은 2014년까지 외과 전공의 지원이 미달됐지만 2015년부터 정원을 확보하고 있다.

학생술기 워크숍은 2011년부터 당시 서울성모병원 외과과장이던 박조현 교수, 위장관외과 분과장이던송교영 교수 등이 외과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자 전국 의대생을 대상으로 기획해 2012년부터 시작한 국내 첫 외과 술기중심 교육 프로그램이다.

워크숍은 술기의 기본인 모형 봉합이나 장문합술 뿐만 아니라 표준환자 모델을 이용한 봉합술, 인체모형 시뮬레이터를 이용한 복부 절개 및 봉합술, 다양한 복강경 및 로봇 시뮬에이터 등의 수술 실습과 농양절개배농술, 창상드레싱, 화상드레싱 등 기본 술기로 짜였다.

최근에는 수술실을 시뮬레이션한 수술실 술기 프로그램도 도입했다.

교육은 토요일 오전 8시부터 저녁 9시까지 하루 꼬박 서울성모병원과 가톨릭의대에서 진행된다.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인원은 참가인원은 50명으로 제한하고, 12개의 그룹으로 나눠 각 그룹 당 지도의사를 1명씩 배정해 이론강의와 술기시험, 평가 등을 진행한다.

서호석 서울성모병원 임상강사는 "전통적인 외과술기 트레이닝 제도는 대부분 도제식으로 표준화 되지 않았고, 실제 술기와 동떨어진 경우가 있었다"며 "의사국가고시에 실기시험이 도입된 만큼 모의기반 의학교육인 학생술기워크숍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송교영 의정부성모병원 교수는 “의대생들이 실제 외과의사들이 시행하는 술기를 간접적으로 체험해 관심을 가지게 되며 술기능력이 향상되면서 자신감 있게 외과를 선택하는 계기로 이어진다는데 연구의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교육관련 의학저널인 'BMC Medical Education'지 2017년 12월호에 게재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