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문재인 케어 현실화되려면 의료인 희생에 대한 보상부터"추무진 의협회장, 의료계 신년하례회서 강조

[라포르시안]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은 4일 "정부의 보장성 강화 계획이 현실화되려면 정부가 약속한 대로 의료인들의 희생에 대한 보상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추 회장은 오늘(4일) 오전 11시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열린 2018 의료계 신년하례회에서 "정부의 보장성 강화 정책은 환자와 국민, 의료계가 서로 상생할 수 있는 정책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 같이 말했다. 

추 회장은 "정부는 지난 40년간의 저수가 정책이 수정되어 적정수가가 보장될 수 있도록 면밀한 재정확보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은 절대 불가하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다. 

추 회장은 "한의사의 의과의료기기 사용은 국민건강과 환자의 생명을 위해 절대 허용되지 않아야 한다"면서 "한의사 의과의료기기 사용 허용 법안은 무면허 의료행위를 조장하고 의료인 면허체계를 전면 부정하는 것이므로 논의되지 않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의료기관의 기능 정립을 통한 의료전달체계 확립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추 회장은 "현 의료전달체계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 의료기관 간 종별 경쟁 관계에 있으며, 대형병원으로의 쏠림현상과 지역편차도 심화되었다"면서 "의료기관 간 기능이 상호 보완적이며 상생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의료전달체계는 반드시 개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8년 새해에는 불합리한 의료제도의 틀이 개선되고 회원들이 자부심과 보람을 갖고 정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의사협회와 병원협회 공동 주관으로 열린 의료계 신년하례회에는 추무진 의협 회장, 홍정룡 병협 회장,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인숙 바른정당 의원,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 김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김용익 건강보험공단 이사장 등 내외빈 250여명이 참석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