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식약처, 생리컵 '페미사이클' 첫 수입 허가

[라포르시안] 생리대 안전성 논란을 계기로 인체에 삽입해 생리혈을 위생적으로 처리하는 실리콘 재질의 여성용품인 '생리컵'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국내에서도 처음으로 생리컵 제품 수입허가가 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7일 생리혈의 위생적 처리를 위해 사용하는 생리컵 ‘페미사이클(Femmycycle)’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허가한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허가한 생리컵은 질내 삽입해 생리혈을 위생적으로 처리하는 제품으로 미국 Femcap사가 제조해 판매하고 있다. 이 제품은 현재 미국, 캐나다, 유럽 등 10여개국에서 판매 중이다.

그동안 식약처는 안전성·유효성이 확보된 생리컵이 국내에 신속히 도입될 수 있도록 1대 1 맞춤형 상담을 통해 허가에 필요한 자료제출 범위 및 내용을 안내하는 등 기술적 지원을 실시했다.

허가를 받은 '페미사이클' 외에 현재 국내제조 1품목과 수입 2품목의 허가·심사가 진행 중이다.

식약처는 생리컵을 허가·심사하는 과정에서 ▲독성시험과 품질적합성 등의 안전성 ▲제품 사용 시 생리혈이 새는 것 방지, 활동성 등 유효성을 검토한 후 중앙약사심의원회자문을 거쳐 최종 허가를 결정했다.

안전성 측면에서는 세포독성, 피부자극, 제품 중 중금속 등 용출여부, 제품의 내구성, 순도 등을 평가했다.

유효성의 경우 3번의 생리주기 동안 해당 제품을 사용한 후 생리혈이 새는 것 방지, 활동성, 냄새 방지, 편안함, 편리함 등을 평가했다.

식약처는 "이번 생리컵 허가로 소비자가 자신의 생활패턴에 맞춰 다양한 생리혈 위생처리 제품을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성능 좋은 제품이 국내 도입돼 여성들이 건강한 삶을 누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