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휴메딕스, cGMP급 제2공장 준공…“해외시장 진출 겨냥”

[라포르시안] 휴메딕스는 지난 6일 충북 제천에서 cGMP급 ‘제2공장’ 준공식을 진행했다.

총 사업비 480억원이 투입된 제2공장은 cGMP급 수준의 최첨단 설비를 도입했고, 연면적 1만51m2(3,100여평)로 기존 제1공장 대비 4배 이상의 규모를 갖췄다.

2016년 3월 착공을 시작해 올해 4월 준공 승인에 이어, 생산 시설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GMP 적합 인증 취득을 완료했다.

제2공장은 연간 생산 규모로 앰플 1억개, 바이알 5,000만개, 프리필드 주사제 2,000만개, 필러 1,000만개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1층에는 프리필드형 충전라인과 포장라인을 완비해 히알루론산 필러, 관절염 치료제와 같은 고점성 용액 충전이 가능한 최첨단 시설을 갖췄고, 2층에는 앰플과 바이알의 충전라인과 바이알 동결건조라인, 포장라인 등 주사제 전 제형을 커버하는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

물류 선진화를 위해 최첨단 자동 창고 시스템도 갖췄다.

정구완 휴메딕스 대표는 “제2공장에서 생산하는 모든 제품이 원료, 기술력, 생산력, 품질 등 모든 면에서 명실상부 국내 최고 수준이라고 자부한다”며 “해외 진출을 염두해 cGMP급의 최첨단 설비로 제2공장이 준공된 만큼, 바이오생명과학 분야를 넘어서 인간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글로벌 코스메슈티컬 헬스케어 전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