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건강정보
요실금, 진단·검사 통해 증상 강도에 따른 치료 이뤄져야

요즘과 같은 겨울철에 요실금을 앓는 여성들은 증상이 악화되기 쉬운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추운 날씨로 인해 땀 배출이 적어지면 소변량이 증가하고 급격한 온도변화로 인해 방광의 과수축 현상이 일어나 증세가 악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성들은 수치심 때문에 자신의 요실금 증상을 숨기거나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요실금은 방치할 경우 건강상의 문제뿐 아니라 우울증 등 정신적인 문제도 초래할 수 있다. 따라서 증상이 나타난다면 지체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 요실금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요실금을 앓고 있는 환자라고 해서 무조건 수술적 방법을 시행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전기자극치료 또는 골반저근운동 등의 요실금 치료를 선행해볼 수 있다. 하지만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줄 정도라면 미니슬링 등 요실금 수술이 불가피하다.

요실금 수술방법인 ‘미니슬링(mini sling)’은 재발률이 비교적 낮은 수술로 개인마다 차이가 있지만 약 15분이면 수술이 완료된다. 당일 수술, 퇴원이 가능하며 수술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다.

수술 후 경우에 따라서 절개부위의 통증이 발생하거나 소변을 본 후에 방광 내 잔뇨가 남는 등의 불편을 호소하는 사례가 보고된 바 있어 의료진 선택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

로앤산부인과 안산점 김창이 원장은 “요실금은 외출, 운동, 사회활동 등 일상 전반에 지장을 준다”면서 “증상이 나타난다면 빠른 시일 내에 병원을 찾아 의료진과 상담 및 검사를 통해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