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대각선 귓불주름 있으면 치매 위험 높아

[라포르시안] 귓불 주름이 있으면 없는 사람에 비해 치매 위험이 2배 정도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경희대병원 신경과 이진산 교수(주저자)와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서상원 교수(교신저자)는 귓볼 주름이 있으면 뇌 혈관이 하얗게 되는 퇴행성 변화 위험도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7.3배, 치매 위험도는 2배 정도 높았다고 밝혔다. 

이 교수팀의 연구논문은 ‘대각선 귓불주름과 인지기능장애(치매)와의 연관성’이란 제목으로 'Scientific Reports' 저널에 실렸다.

연구진에 따르면 정상인 243명과 인지장애가 있는 환자(알츠하이머성, 혈관성) 471명을 대상으로 대각선 귓불주름을 관찰한 결과, 인지장애 환자의 약 60%인 279명에서 대각선 귓불주름이 관찰됐다.

특히 대각선 귓불주름의 존재 여부는 혈관성치매의 원인인 대뇌백질변성의 심한 정도와 알츠하이머치매의 원인인 베타-아밀로이드 양성률과 밀접한 상관관계를 보였다.

이진산 교수는 “대각선 귓불주름은 노화와 연관된 신체 증후 가운데 하나로 알려져 있으나, 이는 모든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면서 “대각선 귓불주름을 통해 인지장애의 동반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