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건강정보
자궁근종증상, 하이푸시술로 자궁보존 가능과 개선 기대

자궁근종은 가임기 여성 30~40%가 겪는 질환인데 반해 질환 자체에 대한 여성들의 경각심은 부족한 경우가 많다. 정기적인 검진을 소홀히 하거나 극심한 생리통이나 복부 통증을 가벼운 월경 증후군 정도로 간주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궁근종은 자궁 근육층에 생기는 양성종양으로 근종이 커지면 빈뇨, 빈혈, 부정출혈, 극심한 생리통, 월경량 과다 등이 발생한다. 특히심할 경우 난임 및 불임을 유발할 수 있어 빠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과거에는 주로 40대 이상의 중년 여성들에게 발병됐지만 최근에는 20~30대 젊은 여성층에서 자궁근종이나 자궁내막증, 자궁선근증 등의 자궁질환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검진과 함께 식습관 등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석류, 미역과 같은 해조류, 견과류 등을 섭취해주는 것이 도움이 되며 적정 체중을 유지하기 위해 균형잡힌 식단과 규칙적인 운동을 실생활에 병행하는 것을 권장한다.

자궁근종 치료 시 기존에는 자궁적출술이 시행돼 왔으나 자궁을 적출하는 수술을 진행하게 된다면 재발의 위험성은 낮아지지만 향후 우울증, 가임력 상실, 골다공증 등과 같은 각종 질병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

최근 개원가에서는 비절개 방식으로 진행돼 자궁보존이 가능한 하이푸 시술이 시행되고 있다.

이지스로앤산부인과 선릉점 이재성 원장은 “하이푸는 고강도 초음파를 한점으로 모아 근종만을 정확하게 괴사시키기는 수술로 적출을 통해 치료를 진행하지 않아 후유증 발생 가능성이 작다”면서 “비절개, 무출혈의 방식으로 종양 조직만을 제거해 자연분만과 임신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원장은 자궁근종 및 자궁선근증 치료에 전 과정 MRI 통합 하이푸 시술을 도입한 이후로 현재까지 1900사례(2017년 10월 기준)가 넘는 하이푸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