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휴미라’ 축성 척추관절염에도 적응증 승인

한국애브비는 '휴미라'(아달리무맙)가 구조적 손상이 방사선학적으로 확인되지 않는 중증의 축성 척추관절염(AxSpA, Axial spondyloarthritis) 환자 치료제로 식약청 승인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로써 휴미라는 2007년 국내 첫 승인을 받은 이후 여덟 번째 적응증을 획득하게 됐다.

방사선학적으로 강직성 척추염이 확인되지 않는 축성 척추관절염 환자는 만성통증과 기능 손실 등 강직성 척추염과 징후와 증상이 유사할 수 있지만 X-ray 검사로는 구조적 손상을 확인할 수 없다.

한양대학교 류마티스내과 김태환 교수는 "방사선학적으로 강직성 척추염이 확인되지 않는 축성 척추관절염의 치료에 항TNF 제제 사용을 최초로 허가받은 것으로, 환자들의 치료를 위한 중요한 도약"이라고 평가했다.

한국애브비 메디컬부 지동현 부사장은 "이번 적응증 추가로 기존에 허가된 치료제가 없던 질환을 위한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이는 휴미라가 다양한 난치성 면역매개 질환 치료에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음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휴미라는 국내 한국애브비와 한국에자이가 공동 판매하고 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