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강남세브란스 전공의 성추행·폭언 파문..."어떻게 의사를 신뢰할 수 있나"대전협, 관련 교수들 업무정지·피해사례 전수조사 요구

[라포르시안]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가 전공의를 성추행하고 장기간에 걸쳐 폭언과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일로 산부인과 1년차 전공의 2명은 사직한 상태다.

이와 관련 대한전공의협의회는 23일 성명을 통해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일부 교수진의 상습적인 폭언, 폭력 및 성희롱으로 인해 전공의 2명이 동반 사직했으며, 남은 전공의들은 여전히 가해자와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고 있다"며 "명백히 부적절하고 비윤리적인 교수들의 태도 및 열악한 수련 환경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며, 피해자들에게 더 이상의 가해를 중단하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대전협은 "전공의를 보호해야 할 일부 교수진은 오히려 대학병원 내의 절대적 지위를 이용해 피교육자인 전공의에게 폭언, 폭력 그리고 성추행을 일삼아왔다"며 "이러한 것을 산부인과 의사가 되기 위해 당연히 견뎌내야 하는 일로 받아들이며 참아온 전공의들의 스트레스와 불안감은 이루 말할 수가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이번 사건의 가해자들에 대해서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대전협은 "해당 병원이 지금이라도 이 사건의 엄중함을 인지하고 관련 교수들의 즉각적인 업무 중지, 피해 사례에 대한 전수 조사에 착수하기를 요구한다"며 "관련 교수를 대한의사협회윤리위원회에 제소할 것이며, 반드시 합당한 처벌을 받고 전공의에게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련교육이라는 이름으로 노동착취와 인격을 짓밟히는 전공의들과 이들을 상대로 성추행과 폭력 등의 범법행위를 저지른 교수들이 어떻게 환자의 건강을 지키고 의사로서 신뢰를 받을 수 있을까 반문했다.

대전협은 "혹사에 가까운 근무로 인해 심신이 지쳐있는 전공의들에게 교수들이 이처럼 폭언과 폭력을 가한다면 전공의는 어떻게 환자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겠는가"라며 "명백한 범법행위를 일삼고 있는 교수가 어떻게 교육자로서 자격이 있다고 할 수 있겠는가. 여성의 건강과 권리를 보호해야 할 산부인과에서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환자는 어떻게 의사를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사직한 전공의도, 남아있는 전공의도, 앞으로 의국원이 될 전공의도 더 이상의 피해자가 되는 것만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해당 병원이 이 사건을 안일한 태도로 대하지 않도록 경고하는 바이며, 합당한 처벌과 추가적인 조치가 이루어질 때까지 피해자의 곁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정윤희 2017-10-27 19:27:21

    의사.교사.경찰 등등 젊은 제자나 국민을 보호해야하는 입장에 있어 더 존경받고 부러워하는 직업인데도 이런 일이 계속 발생하는 걸 보면 과거부터 현재까지 얼마나 많은 배우고자했던 제자들이 억울한 일에 피눈물만 흘리고 있었는지 상상이 간다^^ 처벌이 약하고 챙피하게 생각부터 없애야 할 것 같습니다..용기내어 살아가요   삭제

    • 하해임 2017-10-23 20:19:14

      말그대로 열악한 근무 조건으로 심신이 지쳐있는 그들을 보호는 못 해줄망정 폭언,폭행을 일삼아왔다면 짐승보다 더 못한 짓이다.가해자를 엄중히 처벌하고 피해자들은 이제 더 이상 쉬쉬하지말고 서로 합심하여 당당하게 상대의 잘못을 널리 알리길 바랍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