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약사회 “의료공백 최소화 위해서는 처방전 리필제 도입돼야"

 [라포르시안] 대한약사회는 12일 대한의사협회가 공공심야약국 지정·운영토록 하는 약사법 개정안에 대해서 반대하는 것과 관련해 “궁색한 이유를 들며 억지주장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약사회는 성명서를 통해 “만성질환자의 경우 진료기관 휴일에 복용하던 약이 떨어져 재진료를 받지 못한 어려움이 있어 왔다. 언제까지 이런 환자들을 위험에 방치할 수 없다”며 “취약시간대에 의료 공백 최소화를 위해서는 처방전 리필제도가 반드시 도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심야와 휴일시간에 가벼운 경증 질환자에 대해서는 제한적으로 약사의 직접조제를 허용하는 방안도 함께 강구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약사회는 “자신들의 이익만 생각하는 의사들의 이기주의로 의원의 야간 당번 운영이 요원한 상황에서 공공심야약국은 국민들의 의약품 접근성을 수용할 수 있는 최소한의 안전망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11일 "공휴일·심야 시간대 의약품 구입 편의 증진을 위해서라면 약국외 판매 안전상비의약품(일반의약품)의 품목을 확대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이 바람직한 정책수단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공공심야약국을 운영할 경우 마치 국민들에게 공공심야약국에서 전문의약품 판매 등을 할 수 있는 것처럼 오인될 우려가 있다"며 "공공심야약국 운영이라는 명목 하에 의사의 처방전 없이 불법조제 또는 불법 전문의약품 판매가 이뤄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