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수사 대상 된 한의사 X레이 허용법안 즉각 폐기해야"의협 비대위, 한의협 입법로비 의혹 철저한 수사 촉구
사진 왼쪽부터 의료계 비상대책위원회 기동훈 홍보위원장 이필수 비대위원장, 최대집 투쟁위원장

[라포르시안] 대한한의사협회가 정치권을 상대로 입법로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필수)가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의협 비대위는 11일 성명서를 통해 "인재근 의원과 김명연 의원의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 입법시도는 국민건강권을 볼모로 한 상식을 벗어난 행위인데, 이 의문투성이 법안 발의가 한의협과 국회의원 사이의 억대의 검은 돈 로비의 결과라는 정황이 수사기관에서 확인돼 계좌추적 등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사실로 인해 분노와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이는 입법 권한을 올바른 나라를 만드는 데 사용하라는 국민을 배신한 사건이라는 점에서 적폐 중의 적폐이며, 가장 나쁜 죄질의 사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대위는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입법 관련 검은돈 거래 사건은 국민의 생명권을 매매한 사건으로 사안이 중대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높은 만큼 관련자를 즉각 구속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한의협은 국민 생명을 돈으로 거래하려 한 행위에 대해 반성이 아닌 구차한 변명을 중단하고, 입법 거래 관련 국회의원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관련 법안을 즉각 폐기할 것도 요구했다. 

비대위는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법안은 억대의 금품거래의 대가로 범죄행위이고 수사대상이 된 만큼 해당 범죄 법안은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의협 비대위는 오는 13일 오후 5시부터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 법안을 발의한 김명연 자유한국당 의원의 안산 단원갑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 법안 발의에 항의하는 제1차 집회를 열 예정이다. 

오는 20일에는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도봉갑 지역사무소 앞에서 같은 내용으로 집회를 연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