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2017국감
취학아동 연평균 5만명 필수예방접종 안해...부모신념 등으로 거부하기도최근 5년간 미접종자 25만여명 달해..."정확한 정보 제공 통해 접종 거부 줄여야"

[라포르시안]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필수예방접종 중 4종의 완료여부를 확인하는 '취학아동 예방접종 확인사업' 결과 완전접종을 하지 못한 아동이 상당수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동의 미접종 사유 중에는 이상반응 두려움, 부모의 개인 신념이나 종교적 이유 등에 의한 예방접종 거부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질병관리본부에서 받은 '2012~2016년 취학아동 예방접종(4종) 확인사업' 관련 자료에 따르면 해당 기간 완전접종률이 88.9%로, 완전접종을 하지 못한 어린이가 총 24만 8,776명에 달했다. 연평균 약 5만명이 해당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교육부의 학생정보와 연계해 올해 처음으로 대규모 단체생활을 시작하는 초등학교 입학 시기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DTaP 5차 ▲폴리오 4차 ▲MMR 2차 ▲일본뇌염 사백신 4차(또는 생백신 2차))의 접종 완료여부를 확인하는 취학아동 예방접종 확인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2012~2016년 5년간 총 226만6,432명의 취학 아동을 대상으로 4종의 예방접종 여부를 확인한 결과 총 1,98만4,656명이 4종 모두 접종한 것으로 나타나 완전접종률 88.9%를 기록했다. 

미접종 인원은 2016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일본뇌염(JE) 백신의 미접종자와 미접종률이 눈에 띈다. 

폴리오·MMR 등 다른 백신의 미접종률이 평균 2~3%대인 반면 일본뇌염 백신은 최근 5년 평균 10%로 나타났다. 특히 2015년에는 5만1,878명(11.4%)이 일본뇌염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 

지역별로는 광주 지역이 84.9%의 완전접종률를 기록하며 전국 최저치를 보였다. 광주는 매년 전국 평균에 못 미치는 80% 초중반대의 완전접종률을 기록하고 있다. 

광주에 이어 대구(86.5%), 제주(86.9%) 지역의 완전접종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미접종 이유는 ▲해외거주 ▲이상반응 두려움, 예방접종 불필요, 개인 신념이나 종교적 이유 등에 의한 예방접종 거부 ▲면역저하자, 체질이상 등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통계적으로 미접종 이유를 파악했을 뿐 각 이유에 대한 대응책이나 접종률 제고를 위한 방안 마련에는 소홀하다는 게 윤 의원의 지적읻.  

국가예방접종의 무료지원 확대와 민간의료기관 위탁 확대에도 예방접종 완전접종률이 크게 개선되지 않은 채 매년 비슷한 수치를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윤소하 의원은 "어린이 필수예방접종의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우선 정확한 정보 제공을 통해 예방접종 거부를 줄여야 하고, 다문화 가정 어린이나 국내 거주 외국인 어린이를 위해 다국어 안내 제작·배부 등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질본이 갖고 있는 예방접종 전산기록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 의원은 "취학아동 예방접종 확인사업과 같이 질본에서 어린이 필수예방접종의 기록을 지역별로 추출하면 각 지자체에서 문자메시지 및 전화, 가정방문 등을 통해 예방접종을 권유할 수 있고, 동시에 아동학대 등 양육실태를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