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을지대·을지병원 노조, 전면파업 돌입…임금인상안 놓고 대립노조 "불성실교섭 등 사측서 타결의지 보이지 않아"...병원 사측 "결렬 책임 노조에 있어"
지난 9월 26일 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이 결렬된 이후 전국보건의료노조 을지대 을지병원지부 조합원들이 병원 로비에서 파업전야제를 열고 있다. 사진 제공: 전국보건의료노조

[라포르시안] 을지대학교 을지병원(서울)과 을지대병원(대전)이 오늘(10일)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전국보건의료노조는 을지대병원지부와 을지병원지부가 10일 오전 7시부터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에 따르면 을지대병원과 을지병원 노조 측은 지난달 27일 지방노동위원회의 3차 조정이 최종적으로 결렬된 이후 10월 10일 전면파업을 예고한 상태에서 추석연휴기간 동안 대화와 교섭을 통한 타결을 모색해왔다.

그러나 지난 9일 최종교섭에서 사측이 타 사립대병원과의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진전된 안을 내지 않음에 따라 결국 파업에 돌입하게 됐다는 게 노조 측의 주장이다.

을지대병원지부는 대전 을지대병원 로비에서, 을지병원지부는 서울 을지병원 로비에서 파업농성투쟁을 전개할 예정이다.

앞서 을지대병원과 을지병원 노사 양측은 지난 7월부터 올해 임단협 교섭을 벌여왔다. 노조 측은 올해 임단협 교섭에서 임금인상 총액 7.4% 인상과 타 사립대병원과의 격차 해소분 7.6%를 요구했고, 병원 사 측은 총액 5% 인상을 고수했다.

노조 측은 "두 병원의 임금 수준이 타 사립대병원고 비교해 60% 수준에 불과한 매우 열악한 상황"이라며 "실제 을지대병원과 을지병원의 20년차 간호사 임금이 타 사립대병원 간호사 초임과 비슷한 수준이다. 또한 을지대병원과 을지병원에는 타 사립대병원에는 있는 명절수당, 하계휴가비, 근속수당 등도 없어 타 사립대병원과의 격차는 계속해서 벌어져 왔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2016년 현재 전국 35개 사립대병원 의료수익 대비 평균 인건비 비중이 41.7%인데 반해 을지대병원은 26.18%, 을지병원은 34.55%에 그쳤다. 그만큼 임금 수준이 열악하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노조는 "지난 9월 20일 서울지방노동위원회가 권고안을 제시함에 따라 노조 측에서는 타 사립대병원에 있는 수당 신설 및 인상 등 합리적인 임금격차 해소방안을 요구했지만 사측이 이를 거부했다"며 "심지어 사측은 추석 전 의견 접근과 원만한 타결을 위해 9월 29일까지 조정기간을 연장하자는 지노위와 노조 측의 의견조차 무시했다"고 비난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올해 집단 조정신청에 돌입한 96개 병원 사업장 중 94곳에서 파업 없이 원만하게 타결된 상황에서 유일하게 파업에 돌입하게 된 을지재단 산하 을지대병원과 을지병원의 교섭 파행과 불성실교섭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전면파업 투쟁을 승리로 만들기 위해 산별노조 차원의 총력 집중투쟁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을지대병원 측은 지난달 27일 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이 최종 결렬된 책임은 노조에 있다고 반박했다.

을지대병원은 관련 보도자료를 통해 "경영상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충남지노위의 조정안인 5% 인상안(통상 임금 인상분 포함시 7.4%)을 수용했다"며 "교섭에서 양보를 거듭하며 합의안 도출에 최선을 다했지만 노조는 지노위의 조정안을 거부한 채 일방적으로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고 주장했다.

병원은 "협상 결렬의 책임이 전적으로 노조에 있음에도 오히려 병원 측에 이를 전가하고 있다"며 "또한 의료수익 대비 인건비 비중 등 악의적인 허위 주장을 반복하며 병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순환기 환자 2017-10-11 14:47:37

    오랫동안 병원 다니던 환자입니다.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이 파업하시는거 보면 병원측의 처우가 정말 최악인거 같네요.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삭제

    • 어이없네요 2017-10-10 11:22:37

      저는 대전에 있는 을지대학교병원에 진료 받으러 다니는 사람 입니다.
      지난달에 병원 왔을때 보니 여기 직원들은 계속 파업 안하려고 협상 했다는 얘기를 들었었는데 결국 협상 못하고 오늘부터 파업을 시작하나보네요... 위에분들은 뭐하고 있는건지.....
      직원분들 전부 다 화이팅입니다!!! 수고하십시오   삭제

      • 살아있네 2017-10-10 09:28:34

        을지병원 이용하고있는데 파업한다고 에어컨도 껐네요. 병원측 환자와 직원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네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