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SK케미칼, 대상포진백신 시판 허가…“백신주권 확보 한 걸음 더"‘스카이조스터주’ 세계 두 번째로 허가 획득... MSD '조스타박스' 독점 깨져

[라포르시안] 다국적 제약사 한 곳에서 독점하고 있는 대상포진 백신 시장에 국내 제약사가 뛰어들었다. 

SK케미칼은 자체 기술로 개발한 대상포진 백신 ‘스카이조스터주(과제명 NBP608)’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최종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SK케미칼은 스카이조스터의 본격적인 상업 생산에 돌입해 국가출하승인 등을 거쳐 올해 안에 국내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대상포진 백신 시판 허가로 우리나라는 필수예방접종 백신, 대테러 백신 등 전체 28종의 백신 중 절반인 14종을 국내에서 자체 생산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추면서 '백신주권' 확보에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됐다. 

그동안 대상포진 백신은 MSD의 '조스타박스'가 해외에서는 2006년, 국내에서는 2013년 출시된 이래 시장을 독점해 왔다. 

이번에 시판 허가를 획득한 SK케미칼의 스카이조스터는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Varicella Zoster Virus)를 약독화시킨 생백신이다. 해외 전문 비임상 시험기관에서 안전성을 입증한 후 국내에서 약 5년 간 임상을 진행했다.

SK케미칼은 고려대 구로병원 등 8개 임상기관에서 만 50세 이상 총 842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하는 임상시험을 진행했고 제품의 비열등성을 입증했다.

SK케미칼은 이번 허가로 약 800억원 규모의 국내 대상포진백신 시장에 진출한 데 이어 세계시장 진출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데이터모니터에 따르면 전 세계 대상포진백신 시장은 지난해 기준 약 6억8,500만달러(약 8,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만훈 SK케미칼 사장은 “세계 최초의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4가’에 이어 또 하나의 세계적 백신이 국내 기술력으로 탄생한 것”이라며 “다양한 프리미엄 백신을 추가 개발해 백신 주권 확립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케미칼은 백신 자급화를 위해 2008년부터 연구개발에 돌입, 총 4,000억원의 투자를 진행하며 백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