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라포in사이트
코막힘 계속된다면, 비중격만곡증 의심해봐야
삼성드림이비인후과 강남점 윤석영 원장. 사진제공 = 삼성드림이비인후과 강남점

최근 직장인 박모씨(32)는 잦은 재채기와 콧물, 지속적인 코막힘 증상에 시달리면서 가벼운 환절기성 코감기로 여겨 종합감기약을 복용했으나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가까운 이비인후과에 내원했다. 하지만 병원을 찾은 박모씨는 결국 ‘비중격만곡증’이라는 진단을 받고, 상태가 심각해 비중격만곡증수술을 앞두고 있다.

비중격만곡증은 코의 중앙에 수직으로 위치해 콧구멍을 둘로 나누는 벽인 비중격이 심하게 휘어진 상태를 말하며, 만성 코막힘을 유발하기 때문에 일상생활의 불편함은 물론, 심한 경우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해 두통과 수면 장애, 기억력 감퇴 등을 초래할 수 있다.

특히 이러한 비중격만곡증은 박모씨처럼 간단한 코감기로 오인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으며, 이를 장기간 치료하지 않은 경우 다양한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한 상태에 따라 본인에게 적합한 치료방법으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며, 코의 구조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약물만으로는 그 효과가 미비해 수술 치료도 고려해야 한다.

비중격만곡증수술은 휘어져 나오거나 과하게 자란 비중격 연골의 일부를 절제하는 수술로서, 코막힘 및 만성비염, 축농증을 해결하고 코 모양 개선이 가능하다. 하지만 반드시 수술이 필요한 경우가 아닐 수도 있어 전문의로부터 정밀한 검사와 정확한 진단을 통해 수술 필요성 여부확인이 우선이다.

삼성드림이비인후과 강남점 윤석영 원장은 “만성 코막힘 증상이 지속된다면 비중격만곡증을 의심하고 정확한 진단을 통해 그에 맞는 적절한 치료를 적절한 시기에 하는 것을 권장한다"며 "또한 최근 비중격만곡증수술은 기능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미용적인 측면까지 모두 고려해 코의 기능과 모양을 한 번에 교정하는 동시 수술이 가능해 많은 이들이 선호하는 추세다. 하지만 무엇보다 코에 대한 전문지식과 수술 경험이 풍부한 이비인후과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