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의료기기조합 “업체간 동반성장·균형 발전 추진”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이하 조합)이 국내 의료기기 제조 기업들의 경영애로 해소와 수출 마케팅 지원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

의료기기조합은 지난 22일 제34차 정기총회를 열고 2013년도 사업계획과 예산을 확정했다.  

조합은 올해 ‘국내 의료기기 업계의 동반성장을 통한 균형 있는 발전’을 목표로 국산 의료기기 제조기업의 경영애로 해소와 수출 마케팅 지원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국내 의료기기 제조기업의 경영 애로 해소를 위해 ▲국가인적자원개발컨소시엄사업 추진 ▲산업부문별 인적자원 개발협의체 운영 ▲의료기기산업 지적재산권 강화 지원▲의료기기 비교 임상 및 성능 평가 지원 사업 ▲의료기기 상생포럼 연계강화 ▲디자인컨설팅 사업 ▲KIMES 전시회 참여 지원 등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조합은 의료기기 지적재산권 강화 사업과 의료기기 비교 임상 및 성능 평가 지원 사업을 통해 국산 의료기기의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 올릴 계획이다.

또 구매조건부 과제발굴연구회, 의료기기클러스터 건립 추진, 협동조합 공통기술개발 사업 등을 통해 중소기업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의료기기 산업의 전반적인 성장을 도모할 방침이다.

조합 이재화 이사장은 “국산 의료기기 제조기업을 지원하는 서비스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대대적인 체질 개선을 단행했다”며 “모든 사업들이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해 정부-기업간 소통의 깊이와 폭을 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합은 2013년도 예산으로 31억5,808만원을 확정했다.

회사 대표이사 변경으로 인해 삼성메디슨 방상원 대표를 대신해 조수인 대표가, 녹십자엠에스 서승삼 대표를 대신해 길원섭 대표가 새로 이사직에 선임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