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복지부, '정밀의료 사업단' 출범..."개인맞춤의료 실현"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는 개인맞춤의료 실현과 미래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정밀의료 사업단'을 구성하고 고려대 의학연구원(KU-MAGIC) 4층에 사무국을 연다고 4일 밝혔다. 

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개인 맞춤의료를 실현하고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앞으로 2021년까지 5년간 국비 631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사업단 공모와 평가를 거쳐 ▲암 정밀 진단·치료법 개발 사업단은 고려대 안암병원(단장 김열홍 교수)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 개발 사업단은 고려대의료원(단장 이상헌 교수)이 각각 선정됐다. 

이들 사업단은 앞으로 5년간 난치암 환자 유전변이에 맞춘 표적치료제 개발(국비 430억), 환자 맞춤형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 개발(국비 201억)을 추진한다.

복지부에 따르면 암 정밀 진단·치료법 개발 사업단은 난치암 환자 1만명의 유전정보를 분석하고, 그 중 표적치료제 적용이 가능한 약 2,000명에게 개인맞춤 치료를 적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3건의 표적치료제 개발을 추진한다

복지부는 암종별 표적치료제 개발이 성공할 경우 적절한 치료법을 찾지 못해 사망하고있는 약 9만명의 암 환자 중 최소 15%, 최대 40%의 환자가 생명을 연장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발생률이 높지만 생존율이 낮고 전이발생율이 높은 폐암, 위암, 대장암의 경우, 연간 5,000명~1만 3,000명이 유전변이를 표적으로 한 치료로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참여 병원 및 연구자 모집은 국내 최고의 암 전문가 연구자 네트워크인 '대한항암요법연구회'를 통해 이뤄진다. 

미국 국립암센터(NCI) 항암 임상시험 프로그램, 암연구학회(AACR) 등과도 협력할 예정이다.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 개발 사업단은 의료기관의 진료, 진료지원, 원무 등 주요 기능을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로 개발하여 다양한 의료기관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보급할 계획이다. 

클라우드 기반으로 병원정보시스템을 구축할 경우 환자는 개인 진료정보를 공간적 제한 없이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고, 의사는 진료 시 환자의 건강정보를 다각적으로 검토해서 개인맞춤 진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권덕철 복지부 차관은 "정밀의료 사업단은 한국 의료의 미래를 바꾸게 될 도약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며 "정밀의료 기술개발에 국가적 연구역량을 결집하고, 전략적·종합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맞춤치료 등 미래의 정밀의료 시장을 선점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