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건강정보
요실금, 증상 정도 심하다면 수술적 치료 통해 개선 기대 가능

최근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한 가운데 시원해진 날씨가 반가운 사람이 있는 반면 기온 저하가 두려운 여성들도 있다. 바로 자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소변이 새어 나오는 요실금증상을 호소하는 여성들이다.

여름에는 체내 수분의 상당량이 땀으로 배출되지만 날씨가 쌀쌀해질수록 땀보다는 소변으로 배출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요실금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원인 파악이 필요하다. 요실금의 원인은 개인에 따라 다양하지만 일반적으로 골반 아래 근육을 약화시키는 노화, 출산 등이 있다.

때문에 중년 이후의 여성에게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최근에는 환경적 요인이나 잘못된 생활 습관으로 인해 젊은 여성 사이에서도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요실금은 증상이 심한 강도에 따라 치료방법이 달라진다. 가벼운 요실금의 경우 케겔 운동 같은 골반 근육 강화 운동이나 전기자극과 같은 물리치료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하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을 정도로 심한 요실금 증상은 수술적 치료를 필요로 한다.

이에 개원가에서는 증상이 심한 요실금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적 치료법인 ‘미니슬링(Mini Sling)’이 시행되고 있다.

4세대 요실금 수술법인 ‘미니슬링(Mini Sling)’은 재발률이 비교적 낮은 수술로 개인마다 차이가 있지만 약 15분이면 수술이 완료된다. 당일 수술, 퇴원이 가능하며 수술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다.

로앤산부인과 안산점 김창이 원장은 “요실금은 방치할 경우 합병증은 물론 우울증이나 대인기피증을 유발해 사회생활을 방해하고 삶의 질을 저하시킬 가능성이 크다”면서 “숨기지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해 건강한 생활을 이어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김 원장은 “미니슬링 등의 수술적 치료 진행 시에는 충분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의료진과 상담을 거쳐 치료방법을 신중히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