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분당차병원 박태환 교수, 귀 켈로이드 효과적 치료법 제시
분당차병원 성형외과 박태환 교수

[라포르시안]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은 성형외과 박태환 교수가 귀 켈로이드 절제 수술 후 실리콘 겔 시트와 자석을 이용해 재발률을 낮추는 신치료법을 개발, '국제창상학회지'(International Wound Journal)에 소개했다고 24일 밝혔다.

켈로이드는 상처가 아물어가는 과정에서 부풀어 오른 듯한 형태의 흉이 만들어지는 섬유성 질환이다. 귀 부위에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켈로이드는 통증과 가려움, 당기는 느낌, 운동 범위 제한 등의 신체적 불편감은 물론 보기도 흉해 환자의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

켈로이드는 일반적인 수술만으로는 재발률이 높은 편이라 절제 수술 후 환부에 실리콘 겔 시트를 도포해 재발을 예방하고 있다. 그러나 귀 부위는 구조적 특성 때문에 효과적인 실리콘 겔 시트를 적용하기가 쉽지 않은 편이다.

박 교수가 개발한 치료법은 환부에 실리콘 겔 시트만 부착하는 기존 치료법과 달리 자석을 병합해 효과적으로 환부를 압박하는 방법이다.

박 교수는 2012년 5월부터 2014년 2월까지 귀 켈로이드 절제 수술 후 실리콘 겔 시트와 자석 압박을 이용해 치료 받은 40명의 환자를 18개월 간 추적조사했다.
 
조사 결과, 기존 켈로이드 제거 수술만 받은 환자는 평균 80% 이상의 높은 재발률을 보였지만 수술 후 실리콘 겔 시트와 자석 압박을 이용한 병합 치료를 받은 환자는 재발률이 약 5% 크게 떨어졌다.

환자 본인과 객관적 관찰자가 환부에 대해 평가한 국제공인 흉터 설문지(POSAS) 조사에서도 통증, 가려움, 색깔, 단단함, 두께, 불규칙한 정도 등이 치료 전보다 상당히 개선된 것으로 확인됐다.

박 교수는 “최근 귀걸이나 피어싱을 하는 젊은층이 늘어나면서 귀 켈로이드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자석과 실리콘 겔시트를 사용한 압박요법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켈로이드 치료법으로 평가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