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국산 동물용 의료기기, 미국 시장 진출 타진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이하 조합)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 만달레이 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미국 서부 수의과학회(Western Veterinary Conference, 이하 WVC 2013)에 ‘미국 의료기기 시장개척단’(이하 시장개척단)을 꾸려 참가했다고 21일 밝혔다.

WVC 2013는 미국 동부 올란도에서 개최되는 NAVC(North American Veterinary Conference)와 함께 미국 최대의 수의과학회 중 하나다.

조합 시장개척단은 올해 10개 기업, 99㎡ 규모의 한국관을 꾸려 국산의료기기 수출확대 및 해외시장 공략에 나섰다.

한국관에는 ㈜동강의료기 등 10개 회사가 참가했고, JPI헬스케어 등 4개사도 개별로 참가하는 등 총 14개사가 참여했다.

전시 품목은 동물용 전해질분석기, 레이저수술기, 산소포화농도측정기, 의료용핸드피스, 진단용엑스선촬영장치, 투관침 등이었다.

조합에 따르면 전체 방문객 2만명 중 1,000여명이 한국관을 방문했고, 총 315건의 상담이 이뤄졌다.

이를 통해 862만5,000달러의 상담 실적과 59만8,000달러의 계약 실적을 올렸다.

조합 관계자는 “시장개척단은 국산 의료기기 수출확대 및 해외시장 개척하고 미국 의료기기 시장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됐다”며 “동물용 의료기기는 FDA 승인이 필요 없어 새로운 시장으로 부각되고 있는 만큼 조합이 국내 의료기기 기업들이 진출할 수 있는 거점을 확보해 수출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