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문재인 케어’에 기대와 우려 교차하는 제약업계“급여확대로 의약품 소비 늘 것” ↔ “강도 높은 규제 정책 따를 것”

[라포르시안] 정부가 미용 성형을 제외한 모든 치료에 건강보험을 적용하는 이른바 ‘문재인 케어’를 발표한 가운데 제약업계는 이러한 정책이 의약품 산업에 어떤 영향을 가져올지에 주목하고 있다.

정부가 지난 9일 발표한 건강보험 보장 강화 정책은 3,800여개에 달하는 비급여 항목을 오는 2022년까지 단계별로 급여화하겠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일단 제약업계는 대체적으로 문재인 케어를 반기는 모습이다. 모든 치료에 보험급여가 확대 적용되면 환자의 의료비 부담이 줄면서 의약품 매출 상승작용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보험 급여화 범위가 예상보다 넓어 의약품 소비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다.

또한, 신약으로 허가를 받았지만 급여를 받지 못해 적응증 신청조차 못하고 있는 다국적 제약사들에게는 문재인 케어가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업계에 따르면 적응증을 갖고 있지만 급여 적용이 안되는 항암제 등의 약제가 50여개에 달한다. 

반면 건강보험 재정 악화로 약가 인하가 이뤄질 것이라는 우려도 높다. 대규모 건강보험 재정이 소요되는 만큼 향후 강도 높은 약제비 규제 정책이 뒤따를 것이라는 지적이다.

국내제약사 한 임원은 “보험급여가 확대되면 본인 부담금이 낮아져 의료 서비스에 대한 환자 접근성이 높아지면서 제약기업의 전반적인 외형 성장이 나타날 것이라는 전망과 이에 따른 정부의 강도 높은 약제비 규제 정책이 시행될 것이라는 의견이 공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정부가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청년실업과 정규직 전환 등 주요 정책에 국내 제약사들이 적극 화답하는 모습이다.

종근당은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채용 인원의 70% 이상을 청년으로 채용해 오는 2018년까지 청년고용률을 15%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또한 본사를 포함해 계열사 비정규직 직원들을 순차적으로 정규직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한미약품은 올해 하반기 바이오·R&D 부문에서 200여명을 신규 채용한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편견 없는 능력 중심의 공정한 채용 문화 확산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시행하는 블라인드 채용 방식을 제약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