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연구진, 위암 경구 항암제 S-1 '눈물흘림 부작용' 원인 규명

[라포르시안] S-1(티에스원이라고도 불림) 경구 항암제 부작용으로 발생하는 눈물길 폐쇄의 정확한 빈도를 밝히고, 눈물길이 막히는 원인 및 어떤 환자에게서 이 부작용이 많이 발생하는지를 확인한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경구용 항암제 중 하나인 S-1은 일본에서 개발돼 국내에서도 많이 사용되고 있는 항암 치료제로, 위암을 포함한 여러 종류의 암의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약제다.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김남주 교수와 내과 이근욱 교수팀은 2010년 12월부터 2013년 6월까지 S-1 보조항암요법을 실시한 145명의 위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눈물과 혈액을 모아 분석한 연구결과, S-1 항암제를 복용한 환자들 중 53명(37%)에서 눈물길 폐쇄로 인한 눈물흘림 증상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또 S-1 항암제의 부작용으로 발생하는 눈물길 폐쇄는 나이가 많을수록, 신장기능이 저하될수록, 혈액 내 S-1의 주된 항암성분인 5-플루오로우라실의 함량이 높을수록 발생 위험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김 교수팀에 따르면 위암수술 후 S-1 항암제를 경구 복용하는 환자 3명 중 1명이라는 높은 빈도로 눈물점 협착, 눈물소관과 코눈물관 폐쇄와 같은 눈물길 폐쇄로 인한 눈물흘림이 발생했다.

특히 고령의 신장기능이 저하된 환자에게서 눈물길 폐쇄의 발생 위험이 높다는 점이 입증돼 S-1 투여 시 눈물흘림에 대한 정기적인 안과검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남주 교수는 “고령의 위암환자는 S-1 경구 항암제를 복용할 때 눈물흘림 증상이 생기는지 면밀히 관찰하고, 증상이 발생하면 조기에 안과를 찾아 적절한 진단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