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문재인 정부, 박기영 임명 철회해야...의료상업화 주창한 인물"

[라포르시안]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 철회 요구가 끊이질 않고 있다.

건강과대안,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 노동건강연대, 녹색연합, 보건의료단체연합, 시민과학센터 등은 11일 성명을 내고 "황우석 사건은 정부가 과학계 및 시민사회와의 소통을 제쳐두고 막무가내로 밀어붙인 잘못된 과학기술정책이 빚어낸 참사"라며 "당시 박기영 보좌관이 주도한 이러한 잘못된 과학기술정책이야말로 개발독재의 유산이며 과학 적폐다. 박 본부장의 임명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박기영 본부장이 지난 10일 열린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정책간담회 중 황우석 사건에 대한 사과입장을 표명한 방식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시민사회는 박기영 전 보좌관의 진정성 없는 사과를 수용할 수 없으며, 지난 11년간 수많은 기회가 있었음에도 박 전 보좌관은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며 "(정책간담회에서)일부 원로들에 둘러싸여 입장을 밝힌 후 위로를 받으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11년전 황우석 박사의 병풍 기자회견을 연상하게 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박 본부장은 노무현 정권에서 청년 과학자에게 배정된 예산을 스타과학자에게 몰아주는 엉터리 선택과 집중을 주도했으며, 윤리적 논란에도 규제를 완화해 문제를 더욱 꼬이게 만든 장본인"이라며 "또한 보건의료 상업화를 주창한 의료산업화를 공식 정치에 포함시킨 인물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 황우석 사태 사과한 박기영 본부장, 참여정부 때 의료영리화 정책 주도>

따라서 "청와대가 박기영 본부장의 임명을 철회 할 때 까지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시민의 세금으로 조성된 20조원의 연구 개발비를 관장하고, 국가의 과학기술정책 전반을 다루는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자리는 불명예 퇴진한 특정인의 명예회복을 위한 자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카비전시승체험단 2017-08-11 17:40:51

    -----------------------------------
    ★★★★BMW 7시리즈 6개월 무료시승★★★★
    k3 , 아반떼, k5, 쏘나타, 그랜져,
    제네시스, 그외 모든 차량 선택가능합니다!
    -----------------------------------

    당첨자분들 후기는 카비전 공식블로그에서 확인가능합니다
    ★클릭이 안될시엔 네이버에 '카비전시승체험단'을 검색하세요★

    상담&이벤트보기 :goo.gl/jXjtEk
    공식블로그 :blog.naver.com/wj8kjtmk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