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JW중외제약, 신약 개발 박차…“혁신신약 후보물질 8개 발굴”올해로 창립 72주년 맞아...표적항암제 ‘CWP291’ 임상1상 진행

[라포르시안] JW중외제약이 지난 8일로 창립 72주년을 맞았다.

1945년 조선중외제약소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JW중외제약은 8년 후 1953년 대한중외제약으로 상호를 변경하면서 현대적 기업 형태를 갖췄다.

JW중외제약은 생명존중의 창업이념을 바탕으로 1959년 ‘5% 포도당’, 1969년 인공신장투석액 ‘인페리놀’ 등을 개발하면서 제약회사로 기틀을 다졌다.

JW중외제약을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 오르는 것이 ‘수액’이다. 수액은 대규모 설비가 필요한 장치산업이고 제약사 입장에서는 채산성이 맞지 않은 측면이 많다. 하지만 JW중외제약은 환자 치료의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수액을 생산하고 있다.

2006년 1,600억원을 투자해 글로벌 수준의 수액 생산 인프라를 구축했고, 현재 연간 약 1억1,000만 백(bag)을 생산하고 있다. 이는 국내 수액 소비량의 40% 이상을 차지한다.

환자 치료에 필수적이지만 수익성이 낮아 제약사가 생산을 기피하는 퇴장방지의약품의 경우 현재 총 755개가 지정되어 있는데, JW중외제약은 이중 140개 품목(JW생명과학 20개 포함)을 생산하고 있다.

신약 연구개발(R&D)에도 집중투자하고 있다.

1983년 중앙연구소를 비롯해 1992년 국내 최초의 한·일 합작연구소인 C&C신약연구소를, 2000년에는 미국 시애틀에 화학 유전체학 전문 연구기관인 ‘JW Theriac’을 차례로 설립했다.

대표적인 R&D 프로젝트로는 암세포 성장과 암 줄기세포에 관여하는 신호전달물질 Wnt/b-catenin 기전을 억제하는 Wnt 표적항암제 ‘CWP291’이다. 현재 미국과 한국에서 급성골수성백혈병, 재발성 다발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1상을 진행하고 있다.

또 C&C신약연구소와 함께 통풍치료제 ‘URC102’,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FR-1345’ 등을 개발하며 혁신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고 있다.

C&C신약연구소는 2010년 혁신형 신약 개발을 본격 추진한 이후 연구소만의 독창적인 코어 테크놀러지 플랫폼을 바탕으로 6년 만에 혁신신약 후보물질 8개를 도출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글로벌 R&D 네트워크 구축을 기반으로 대부분의 국내 제약사가 집중하고 있는 일반신약과 개량신약을 넘어 연구초기 단계에서부터 First-in-Class 타깃 발굴과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신약에 초점을 맞춰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