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란투스’ 만2세 소아당뇨환자 적응증 추가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 장 마리 아르노)는 자사 당뇨병 치료제 '란투스'(성분명 인슐린 글라진)가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만 2세 소아 당뇨환자에 대한 적응증을 추가로 승인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적응증 확대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만 1 ~ 6세 소아 당뇨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PRESCHOOL' 임상 결과를 토대로 이뤄졌다.

24주간 125명의 제 1형 소아 당뇨 환자를 대상으로 란투스와 휴먼 인슐린(NPH)을 비교한 이 연구에서 란투스는 만 2 ~ 6세의 제 1형 소아 당뇨 환자에 대한 유효성과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유럽에서는 지난 해 5월에 이미 만 2세 이상의 소아 당뇨 환자에 대한 사용을 허가 받았다.

이 회사 당뇨사업부 이윤경 이사는 "란투스는 1일 1회 투여로 24시간 혈당 조절이 가능한 대표적인 기저 인슐린 치료제"라며 "이번 적응증 확대로 어린 나이부터 평생 동안 인슐린을 사용해야 하는 제1형 당뇨병 환자의 당뇨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