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베이사글라, 란투스 대비 병용요법서 동등한 혈당강화 효과”

[라포르시안] 인슐린 글라진 바이오시밀러 ‘베이사글라’가 경구용 혈당강하제 병용요법에서 란투스 대비동등한 혈당강화 효과를 보였다는 3상 임상결과가 나왔다.

베이사글라는 한국릴리와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이 공동으로 지난 4월 국내 출시한 바 있다.

이번 3상 임상결과는 지난달 열린 제77회 미국당뇨병학회 연례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임상은 성인 제2형 당뇨병 환자 493명을 대상으로 무작위, 오픈라벨로 24주간 진행됐다.

2개 이상의 경구용 혈당강하제를 복용하는 환자에게 베이사글라와 란투스를 각각 투여해 두 대조군의 혈당 강하 효과 및 안전성을 비교했다. 임상연구에 참여한 인종은 한국인을 포함한 아시아인이 47.5%로 가장 많았고, 코카시안이 45.6%, 기타 인종이 6.9% 였다.

임상연구 결과에 따르면 베이사글라의 병용 투여군은 혈당 강하 효과 및 안전성이 란투스 병용 투여군과 유사했다. 베이사글라 병용 투여군의 당화혈색소(HbA1c)는 전체 평균 베이스라인(8.60%) 대비 1.25% 감소해 란투스 투여군(-1.22%)과 동등한 당화혈색소 개선 효과를 보였다.

또한 베이사글라 병용 투여군은 야간 중증 저혈당, 인슐린 항체, 부작용 등 안전성 측면에 있어 란투스 투여군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오승준 경희대학교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는 “베이사글라의 새로운 임상 연구는 아시아인이 절반 가까이 참여한 연구로써 국내 의료현장에도 시사하는 바가 있다”며 “기존의 인슐린 글라진(란투스)과 동등한 효과 및 안전성을 보였다는 것은 장기적인 관리가 필요한 국내 당뇨병 환자들에게 새로운 기저 인슐린 치료옵션이 될 수 있다”고 의미 부여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