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이장한 종근당 회장 "상처받은 분들께 사죄...자숙의 시간 갖겠다"

 [라포르시안] 자신의 차를 모는 운전기사들에게 폭언을 하는 녹취 파일이 공개돼 갑질 논란에 휩싸인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공식 사과했다. 

이 회장은 14일 오전 10시 서울 충정로 본사 대강당에서 "최근에 보도된 일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 저의 행동으로 상처를 받은 분들께 용서를 구한다. 머리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번 일로 크게 실망하셨을, 평소 종근당을 아껴주시고 성원해주신 모든 분들과 종근당 임직원 여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질책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이 회장은 "이 모든 결과는 저의 불찰에서 비롯됐다고 생각한다. 한없이 참담한 심정일 뿐"이라며 "따끔한 질책과 비판 모두 겸허히 받아들이고 깊은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상처받으신 분들을 위로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면서 "이번 일을 통해 저 스스로를 돌아보고 반성함으로써 한단계 성숙해질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관계자와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사과 드린다"고 거듭 유감을 표명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