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최근 5년간 온열질환 사망자 58명 달해

[라포르시안] 최근 5년간 열사병과 열탈진 등의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6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가 지난 5년간(2012~2016년) 온열질환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총 5,910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58명이 사망했다.

온열질환자 중 50대 이상이 56%(3,323명)를 차지했고, 야외작업 및 농사 중 다수(43%, 2,597명)가 발생했다. 70대 이상 고령층은 환자 중 2.3%(29명)가 사망해 높은 치명률을 기록했다.

표 출처: 질병관리본부

올해 들어서는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가동하기 시작한 5월 29일부터 6월 27일 현재까지 109명의 온열질환자가 보고됐다.

질병관리본부는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되는 7월부터는 더 환자가 늘 수 있기 때문에 폭염 대비 안전 수칙을 미리 알아두는 게 필요하다"며 "폭염 시에는, 갈증을 느끼기 이전부터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 하도록 하며,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 등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에서 이동하며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전국 각 지방자치단체는 폭염 중 독거노인 등 취약층이 쉴 수 있는‘무더위 쉼터’4만2,000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